'목격자' 진경 "여자 약하다면 엄마는 슈퍼 파워"
'목격자' 진경 "여자 약하다면 엄마는 슈퍼 파워"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8.08.07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목격자’ 언론시사 후 기자간담회 ‘배우 진경’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목격자’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이성민, 김상호, 곽시양, 진경, 조규장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위험에 빠진 목격자의 가족 '수진'을 연기한 진경은 "처음 영화를 봤는데 관객의 한사람으로 재미있게 봤고, 상훈의 심리를 따라 가게 영화가 짜여있어서 '내가 상훈이라면 어떨까?' 자연스럽게 감정이입이 될 것 같았다."라며 영화를 본 소감을 밝혔다.

진경은 “아파트 값이 떨어지는 걸 걱정하는 부분이 나온다. 일반 주민들처럼 이기적인 인물처럼 보이지만, 그 뒤에서는 다른 모습도 나온다. 이 영화에서 상황도 그렇고, 관객 분들의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이유가 영웅적인 인물이 아니기 때문이다.

현실적이고 이기적이기도 하면서, 우리가 나아갈 바를 지향하고 있는 인물들이 아닌가 싶다. 내가 선택한 이유도 그런 부분들이다”라고 이번 영화에서 연기하며 자신이 느낀 부분에 대해 말했다. 진경은 "평소 존경했던 선배님들과 같이 작업한게 영광이었다.

영화에 누가 안되고 조금이라도 기여하길 바라는 마음이 있다."라며 영화에 참여한 소감을 밝히며 관객들의 관람을 독려했다. 영화 속처럼 실제 살인사건을 직접 목격하고 살인자가 자신이 얼굴을 봤을 경우 경찰에 쉽게 신고할 수 있을 것 같냐는 질문에 진경은  "저도 영화를 보기 전까지는 신고하는데에 있어서 혼란스럽다는 말을 많이 했다. 그런데 영화를 보고 나니 꼭 신고를 해야겠더라"고 말했다.

'목격자'는 아파트 단지 한복판에서 사람을 죽인 살인자와 사건의 목격자가 서로 눈이 마주친다는 충격적인 설정, 관객을 압도하는 긴장감과 예측불허의 전개로 강렬하 스릴감을 선사한다. 특히 살인을 봤지만 못 본 척 해야 하는 상훈(이상민),

단 한명의 목격자라도 찾아야만 하는 형사 재엽(김상호), 위험에 빠진 목격자의 아내 수진(진경), 그리고 살인을 본 목격자를 끝까지 쫓는 범인 태호(곽시양)이 펼치는 예측불허 전개는 보는 내내 손에 땀을 쥐는 서스펜스를 선사한다. 오는 8월 15일 극장에서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