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진X류준열 봉오동<전투>에서 만난다
유해진X류준열 봉오동<전투>에서 만난다
  • 홍장성 에디터
  • 승인 2018.08.14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딩 장면 공개, 8월 16일 크랭크인
사진제공-쇼박스
사진제공-쇼박스

2019년 기대작 영화 <전투>가 촬영현장에 버금갈 정도로 치열하고 긴박했던 리딩 현장을 공개하며 대장정의 시작을 알렸다.[제공/배급: 쇼박스, 제작: 빅스톤픽처스 / 더블유픽처스, 공동제작: 쇼박스, 감독: 원신연 ]

대한 독립군의 첫 승리, 기적 같은 승리였지만 이름조차 남기지 못한 독립군들, 그들이 스크린에서 되살아난다. 영화 <전투>는 대한 독립군이 최초로 승리한 봉오동 전투’, 그 기적을 만든 독립군들의 4일간의 사투를 담은 이야기다.

영화 <전투>측은 크랭크인을 앞두고 독립군으로 분한 주연배우들의 리딩 장면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에는 유해진과 류준열의 연기내공이 고스란히 드러나며 19206월로 돌아간 듯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유해진은 칼을 잘 다루는 대한독립군 황해철, 류준열은 비범한 사격 솜씨를 지닌 대한독립군 분대장 이장하로 분한다. 상해로 독립자금을 전달하던 황해철봉오동 전투작전을 수행 중이던 이장하를 만나 전투에 함께 하게 된다.

이번에 호흡을 맞출 유해진과 류준열은 작년 <택시운전사>에 이어 한층 두터운 호흡을 선보일 예정이다. <용의자>, <살인자의 기억법>으로 호평을 받았던 원신연 감독은 이번 작품을 통해 시원한 액션과 긴장감 넘치는 드라마 등 그의 장기를 십분 발휘할 예정이다.

원신연 감독은 어제의 농부가 오늘은 독립군이 되던, 그런 시대였다. 정확한 숫자도, 이름도, 제대로 된 평가도 받지 못했다. 그렇게 사라져간 수많은 독립 운동가들을 어떤 방식으로든 기억했으면 좋겠다는

취지에서 영화 <전투>가 시작됐다"며 이번 작품에 대한 진심을 전했다. 리딩 스틸을 공개하며 대장정의 첫 삽을 뜬 영화 <전투>2018816일 크랭크인하여 2019년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