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한국영화시장 '장르불문 외화가 장악'
7월 한국영화시장 '장르불문 외화가 장악'
  • 홍장성 에디터
  • 승인 2018.08.17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7월 전체 관객 수(전년 동기 대비) 1,978만 명(7.4% 감소), 전체 매출액 1,661억 원(1.7% 감소)
포스터=7월 한국영화시장 흥행순서
포스터=7월 한국영화시장 흥행순서

한국영화가 대작 영화 중심으로 재편됨에 따라 대작 영화 한두 편의 흥망에 월 관객 수도 큰 영향을 받고 있다. <인랑>의 부진과 이를 대체할 중급 영화의 부재로 7월 한국영화 관객 수는 전년 동월 대비 21.4%(147만 명) 감소한 539만 명을 기록했다. 이는 2008년 이후 7월 한국영화 관객 수로는 최저치다.

반면 외국영화는 한국영화 부진의 반사이익을 톡톡히 누렸다. <앤트맨과 와스프><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인크레더블 2> 모두 누적 관객 기준으로 전편의 흥행 기록을 뛰어 넘었고, 덕분에 외국영화는 7월 관객 수로는 지난해 71,450만 명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많은 수치인 1,439만 명을 기록했다.

7월 한국영화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6.1%(85억 원 ) 감소한 443억 원이었고, 외국영화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8%(56억 원 ) 증가한 1,218억 원이었다. 외국영화는 관객 수가 전년 동기 대비 0.8%(11만 명 ) 감소했으나 반대로 매출액은 증가했는데 이유는 지난 4월 국내 대형 멀티플렉스 3사가 관람요금을 차례로 인상한 것에 따른 영향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7월에 중급 규모의 한국영화는 개봉하지 않았다. 이는 <인랑>과 할리우드 프랜차이즈 영화가 7월을 장악할 것이 예측되는 상황에서 중급 규모의 한국영화가 7월 개봉을 꺼린 탓이다. 중급 영화의 부재는 한국영화가 대작 영화 중심으로 역량을 집중하는 경향과도 궤를 같이 한다.

<인랑>의 부진을 만회할 한국영화가 없었기에, 한국영화 약세의 반대급부는 고스란히 외국영화의 몫이었다. <앤트맨과 와스프>544만 명으로 7월 전체 흥행 순위 1위에 등극했고,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414만 명으로 2위를 차지했다. 254만 명을 모은 <인크레더블 2>3위에 올랐다.

한국영화로는 6월 개봉작인 <마녀>252만 명을 동원한 것이 최고 성적이었다. 기대작이었던 <인랑>86만 명으로 6위에 오른데 그쳤다. <앤트맨과 와스프><인크레더블 2> 3편을 배급한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유한책임회사는 관객 수 799만 명, 관객 점유율 40.4%를 기록하며 7월 배급사 순위 1위를 차지했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여중생A> 5편을 배급한 롯데컬처웍스()롯데엔터테인먼트는 417만 명, 관객 점유율 21.1%2위에 올랐다. <마녀><인랑><오션스8> 5편을 배급한 워너브러더스 코리아()는 관객 수 347만 명, 관객 점유율 17.6%3위를 차지했다.

<스카이스크래퍼><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 5편을 배급한 유니버설픽쳐스인터내셔널 코리아()는 관객 수 115만 명, 관객 점유율 5.8%4위를, <탐정: 리턴즈><신비아파트: 금빛 도깨비와 비밀의 동굴> 4편을 배급한 씨제이이앤엠()는 관객 수 92만 명, 관객 점유율 4.7%5위를 기록했다.

로맨스 영화 <미드나잇 선>174천 명을 동원해 다양성영화 흥행 1위를 기록하였고, 종교 영화 <신은 죽지 않았다 3: 어둠 속의 빛> 64천 명으로 2위에 올랐다. 71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인 가족 영화 <어느 가족>56천 명으로 3위에 자리했다. 스릴러 <킬링 디어>53천 명으로 4위에, 일본 애니메이션 <이별의 아침에 약속의 꽃을 장식하자>36천 명으로 5위에 이름을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