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첸트, 방탄소년단 닮은듯 `뭔가 달라`
루첸트, 방탄소년단 닮은듯 `뭔가 달라`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8.09.19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루첸트
사진= 루첸트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루첸트의 데뷔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멤버 지후, 고건, 바오, 박하, 유성, 영웅, 태준이 참석했다. 타이틀곡 '뭔가 달라'는 힙합 기반의 퓨쳐 앤 팝(future & pop) 장르의 중독적인 멜로디, 폭발적인 군무, 애절한 보컬이 잘 어우러진 곡이다.

 

가사에는 서로 사랑했던 뜨거운 마음이 식어가는 과정을 지켜보는 절실함이 담겨 있다.  루첸트는 라틴어와 영어의 조합으로 '별처럼 밝게 빛난다'라는 뜻이다. 데뷔 전부터 인도, 홍콩, 일본 등 해외에서 콘서트를 진행, 125,000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또 하나의 스타 탄생을 예고했다. 

 

루첸트는 "불과 일주일 전까지만 해도 연습생 신분이었다. 눈 떠보니 쇼케이스 자리에 있게 됐는데 설레고 기분이 새롭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데뷔 앨범에는 인트로곡 포함 총 6곡이 담겼다. 이날 첫 무대를 공개한 타이틀곡은 '뭔가 달라'이다. 힙합 기반의 퓨쳐 팝 넘버로 사랑했던 뜨거운 마음이 식어가는 과정을 지켜보는 절실한 마음을 표현한 곡이다. 

뮤직비디오 연출은 쟈니브로스 홍원기, 김준홍 감독이 맡아 루첸트의 화려한 퍼포먼스를 영상으로 담아냈고, 엑소, 방탄소년단 등 인기 아이돌그룹의 댄서로 호라동한 오피셔스 크루의 류재준 단장이 안무 창작을 담당했다. 

 

영웅은 "데뷔 전부터 해외에서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 문화와 언어가 다름에도 불구하고 저희 노래를 따라 불러주셨던 모습이 기억난다"고 말했다. 

유성은 "해외 프로모션 당시 100% 완벽하진 않았지만, 현지 언어로 콘서트를 진행했다. 지금도 언제 어디서든 공연을 펼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고 있다. 그 점이 루첸트가 가진 가장 큰 강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을 보탰다. 

 

태준은 "저희의 무대를 세계 각국의 팬들에게 보여드릴 생각을 하니 떨리고 설렌다. 멋진 퍼포먼스를 준비할 테니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가요계 롤모델을 묻는 질문에는 방탄소년단, 김범수 등의 이름을 언급했다. 

 

유성의 "롤모델은 방탄소년단 선배다. 실력은 물론, 멤버 각자의 개성이 뛰어나고 7명이 뭉쳤을 때의 시너지가 대단하시다는 점에서 닮고 싶다. 데뷔 전부터 트위터, 유튜브 등을 통해 팬들과 활발히 소통하신 점도 배워야할 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박하는 "어떤 수식어보다는 루첸트 자체로 사랑받고 싶다. 루첸트 자체가 하나의 수식어가 될 수 있게끔 노력할 것"이라고 패기 넘치는 포부를 밝혔다. 데뷔 전부터 해외 팬들의 이목을 끈 루첸트는 국내를 넘어 세계에서 빛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고건은 "김범수 선배의 음악을 들으며 가수의 꿈을 키웠다. 언젠가 음악작업을 함께 해보고 싶다"고 했다. 멤버마다 캐릭터가 달라서 알아가는 재미가 있다는 루첸트는 최종 꿈도 각자 달랐다. 태준은 “동방신기 선배님을 보며 가수의 꿈을 키웠다. 그래서 동방신기 선배님처럼 도쿄돔을 꽉 채우는 공연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박하와 고건은 “가장 큰 음악시장인 미국에서 성공하고 싶다. AMA(American Music Awards)와 빌보드 무대에도 서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루첸트는 데뷔앨범 'The Big Dipper'를 18일 정오 발매하고 1집 활동 이후 월드투어를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