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풀 고스트‘ 김영광 “두블리(박보영·마동석)'에서 연기 영광“
‘원더풀 고스트‘ 김영광 “두블리(박보영·마동석)'에서 연기 영광“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8.09.19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원더풀 고스트’ 언론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김영광’
사진=‘원더풀 고스트’ 언론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김영광’

18일 오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원더풀 고스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조원희 감독을 비롯해 배우 마동석 김영광 최귀화가 참석했다. 김영광은 “고스트인 영혼인 모습으로 연기를 하면서 어려움이 많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동선 상의 문제도 그렇고 내가 무엇을 건드리는 경우 많은 CG를 해야 한다. 모두 다 CG를 할 수 없으니까 제약이 있었는데 마동석 선배가 새로운 동선을 짜주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영광은 극중 OST를 부른 것에 대해 “노래 같은 경우는 잘 못 부른 편인데 열심히 불렀다”고 쑥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김영광은 이번 작품으로 마동석과 처음 연기 호흡을 맞췄다. 특히 그는 전작인 '너의 결혼식'에선 '보블리' 박보영, 차기작에선 '마블리' 마동석과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연예계 대표 '블리' 배우들과 연이어 함께한 것에 대해 김영광은 "'보블리' 박보영은 아담하고 귀엽다. '마블리' 마동석은 크고 듬직한데 귀엽다. 두 블리 사이에서 함께 연기할 수 있었다는 것에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라고 웃어 보였다.

이어 그는 "마블리와도 케미가 무척 잘 맞았다. 기쁘다"라고 자랑했다. 그러면서 "혼자서 끙끙 앓고 있다거나 어려운 부분 있으면 마동석 선배가 바로 도와주셨다. 많은 도움을 받았다"라고 덧붙였다.

‘원더풀 고스트’는 딸 앞에선 바보지만 남 일엔 하나도 관심이 없는 유도 관장 장수(마동석 분)에게 정의감 불타는 열혈 고스트 태진(김영광 분)이 달라붙어 벌이는 예측 불가 수사 작전을 그린 신들린 합동수사극이다. 오는 9월 26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