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풀 고스트' 최귀화 "'택시운전사'와 겹쳐 두캐릭터 연기하기 힘들어
'원더풀 고스트' 최귀화 "'택시운전사'와 겹쳐 두캐릭터 연기하기 힘들어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8.09.19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원더풀 고스트’ 언론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최귀화’
 사진=‘원더풀 고스트’ 언론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최귀화’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원더풀 고스트'의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조원희 감독과 출연배우 마동석, 김영광, 최귀화 등이 참석했다. 배우 최귀화가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최귀화는 "남북정상회담과 '원더풀 고스트' 시사회가 겹쳤는데도 불구하고 많은 분이 와주셔서 감사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최귀화는 "영화를 보면서 현실인지, 영화인지 많이 헷갈리더라. 가슴 아프면서도 재밌게 봤다"라고 작품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최귀화가 마동석에 고마움을 드러냈다. 최귀화 역시 "마동석 선배님과 다수의 작품을 함께 했다. 이번에는 붙는 장면이 많지 않아서 촬영장에서 자주 만나지는 못했다. 그러나 좋은 말씀을 워낙 많이 해주시고 소고기를 사주는 유일한 선배님이다.

항상 감사한 마음 뿐이다"고 화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배우 최귀화가 영화 '원더풀 고스트' 출연 계기를 전하며 김영광에게 애정을 드러냈다. 최귀화는 "시나리오가 재밌고 신선하더라. 마지막엔 감동도 있어 관객이 좋아하겠다 싶었다"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전작 '택시운전사'와 함께 촬영해 캐릭터를 왔다 갔다 하는 게 촬영하기 힘들었다. '택시운전사'에선 무섭게 나오는 역이라 이 영화 현장에 올 때는 나태하게 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최귀화는 태진의 직속 상관이자 숨겨진 비밀을 가지고 있는 종식을 연기한다. 의욕 과다 열혈 경찰 태진의 파출소 직속 상관인 종식은 때로는 형처럼, 아빠처럼 태진을 챙긴다. 여느 때와 다름없이 신고를 받고 출동한 현장에서 태진이 의문의 사고를 당해 뇌사상태에 빠진 걸 본 후 충격에 빠진다.

최귀화는 첫 호흡을 맞춘 배우 김영광을 칭찬하기도 했다. 그는 "촬영 전부터 친해졌다"라며 "김영광이 정말 순수하다. 진짜 내 동생 같다. 만약 내게 동생이 있다면 이런 동생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원더풀 고스트'는 불의를 잘 참는 유도 관장에게 정의감에 불타는 열혈 고스트가 달라붙어 벌이는 예측 불가 수사 작전을 그린 범죄 코미디 영화다. 마동석, 김영광, 이유영, 최귀화가 가세했고 '죽이고 싶은'의 조원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26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