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반의장미' 손담비 "코미디 장르지만 어려움 없어."
'배반의장미' 손담비 "코미디 장르지만 어려움 없어."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8.10.11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죽기엔 너무 아까운 미녀의 하루를 담은 코믹물
영화 '배반의 장미'(감독 박진영) 언론 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손담비’
영화 '배반의 장미'(감독 박진영) 언론 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손담비’

영화 '배반의 장미'(감독 박진영) 언론배급시사회 후 기자간담회가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박진영 감독과 배우 김인권, 정상훈, 손담비, 김성철이 참석했다.

극중 분위기를 완전히 바꿔놓은 죽기 아까운 미녀 이미지 역을 맡아 스크린에서 첫 주연을 맡은 손담비는 "'배반의 장미'가 잘 돼서 다음 작품도 꾸준히 잘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손담비는 "첫 주연작이라 지금도 얼떨떨하고 붕 떠있는 것 같다. 이 기회로 다음에도 좀 더 좋은 모습을 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손담비는 첫 주연작으로 코미디 장르를 택한 데 대해서 "코미디 장르를 하며 어려웠던 점은 많지 않았다. 제 안에 코믹적인 게 있다는 걸 느꼈다"면서 "친구들과 있을 때도 분위기 메이커 노릇을 하다보니 코미디 장르에서 그런 모습이 보여 진 것 같다.

제 안에 다른 모습을 보게 돼 코미디와 맞게 보여 지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차진 욕설 연기도 돋보인다. 손담비는 "여러 버전을 했는데 그 중 한 가지를 쓰셨더라. 욕 잘 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화 내내 노출이 있는 원피스를 입고 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정말 불편했다. 하룻밤에 일어나는 일을 담다 보니까 옷을 한 벌 밖에 안 입었다. 영화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저는 목적이 있는 캐릭터라서 남자들이 반할 수 있는 섹시한 면을 인위적으로 추가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코미디 장르에서 자타공인 베테랑 배우로 손꼽히는 박철민과 신현준이 지원 사격에 나서 '배반의 장미'의 완성도를 높였다.

박철민은 ‘병남’(김인권)의 회사 상사인 ‘광기’ 역을 맡아 극의 긴장과 재미를 배가시키고, 신현준은 회사 대표 ‘신회장’ 역으로 특유의 카리스마를 재치 있게 풀어내 새로운 코믹 콤비의 탄생을 알렸다.

이들은 그간 코미디 연기의 대가로서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개성 넘치는 연기를 펼치는가 하면, 호흡을 맞춘 조연 배우들을 리드하며 통쾌한 웃음을 유발하는 명장면을 탄생시켰다.

 

'배반의 장미'는 슬픈 인생사를 뒤로 하고 떠날 결심을 했지만 아직 하고픈 것도 미련도 많은 세 남자와 죽기엔 너무 아까운 미녀의 아주 특별한 하루를 그린 영화로 오는 10월 18일 개봉을 앞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