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타인’ 윤경호 ‘작은 역이라도 최선을 다할 것'
‘완벽한타인’ 윤경호 ‘작은 역이라도 최선을 다할 것'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8.10.18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듭 거듭 "처음이자 마지막일지 모르지만 감격스럽다"고 강조
​'완벽한 타인'(이재규 감독) 언론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윤경호’​
​'완벽한 타인'(이재규 감독) 언론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윤경호’​

1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신천동에 위치한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휴먼 코미디 영화 '완벽한 타인'(이재규 감독, 필름몬스터 제작)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시사회에는 뻣뻣한 변호사 태수 역의 유해진, 자상한 성형 명의 석호 역의 조진웅, 꽃중년 레스토랑 사장 준모 역의 이서진, 문학에 빠진 가정주부 수현 역의 염정아,

미모의 정신과 전문의 예진 역의 김지수, 명랑 쾌활 수의사 세경 역의 송하윤, 다혈질 백수 영배 역의 윤경호, 그리고 이재규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배우 윤경호가 쟁쟁한 선배 배우진과 호흡을 맞춘 벅찬 소감을 밝혔다. 윤경호는 유해진, 조진웅, 이서진, 염정아, 김지수와 같은 대선배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 것에 대해 "감격스럽다"고 운을 뗐다. 

윤경호는 "드라마 '도깨비'와 '미스터 션샤인' 때문에 저를 좋게 봐주셔서 감사하다"고 운을 뗀 후 "그때는 짧게 나왔지만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이렇게 처음부터 끝까지 나오는 경험은 처음이라서 감격스럽다"면서도 "다시 또 그런 (작은) 역할을 하더라도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다짐했다. 거듭 "처음이자 마지막일지 모르지만 감격스럽다"고 강조해 좌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완벽한 타인'은 완벽해 보이는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모바일 메신저를 강제로 공개해야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예측 불허 이야기를 그린 작품.

현대인의 필수품인 핸드폰을 소재로 완벽한 친구들이 완벽한 타인이 될 결정적 위기를 맞게 만드는 '핸드폰 잠금해제 게임'을 담아 이야기가 펼쳐진다.

MBC '다모', '베토벤 바이러스'와 영화 '역린' 등의 작품을 선보인 이재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영화 ‘완벽한 타인’은 오는 10월 31일 개봉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