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궐' 김의성" "현빈과 장동건 액션 연기 최고"
'창궐' 김의성" "현빈과 장동건 액션 연기 최고"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8.10.18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릭터들이 저를 빼고 다 멋있더라. 부러웠다"
'창궐'(감독 김성훈)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김의성’
'창궐'(감독 김성훈)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김의성’

17일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창궐'(감독 김성훈, 제공배급 NEW, 제작 리양필름(주) (주)영화사 이창, 공동 제작 VAST E&M)의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현빈, 장동건, 조우진, 이선빈, 김의성, 조달환, 김성훈 감독이 참석했다.

‘창궐’은 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야귀(夜鬼)가 창궐한 세상,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현빈)과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장동건)의 혈투를 그린 액션블록버스터. ‘공조’의 김성훈 감독과 현빈이 다시 한번 의기투합해 기대감을 높였다.

김의성은 미치광이 왕 이조 역을 연기했다. 이조는 왕좌와 권력에 눈이 멀어 간신들 사이에서 정사를 돌보는 것을 포기할 뿐 아니라 궁 안에 있는 모든 사람을 역도로 의심하며 미쳐가는 인물이다. 

 

김의성은 "영화를 보니 저 빼고 다 고생한 것 같다"며 "외로운 감정도 느껴졌다"고 고백했다. 김의성은 또 "대본을 보면서 고생하겠다고 생각했는데, 정말 어마어마했다"면서 "캐릭터들이 저를 빼고 다 멋있더라. 부러웠다"며 솔직한 심경을 드러냈다.

'창궐' 김의성 "현빈과 장동건 액션 연기는 정말 최고였다" 김의성은 "현빈과 장동건의 액션 연기가 좋았다. 정말 숨 쉬기 힘들 정도로 잘 봤다"고 극찬을 이어나갔다. 조선시대에 나타난 좀비로 독특한 상상력을 스크린에 펼친 ‘창궐’은 25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