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궐 '현빈' "야귀 떼와의 액션신 많이 힘들어"
창궐 '현빈' "야귀 떼와의 액션신 많이 힘들어"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8.10.1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처음 봤는데 긴장해서 그런지 힘들다. 관객들은 안 힘들었으면”
'창궐'(감독 김성훈)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현빈’
'창궐'(감독 김성훈)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현빈’

17일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창궐'(감독 김성훈, 제공배급 NEW, 제작 리양필름(주) (주)영화사 이창, 공동 제작 VAST E&M)의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현빈, 장동건, 조우진, 이선빈, 김의성, 조달환, 김성훈 감독이 참석했다.

‘창궐’은 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야귀(夜鬼)가 창궐한 세상,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현빈)과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장동건)의 혈투를 그린 액션블록버스터.

‘공조’의 김성훈 감독과 현빈이 다시 한번 의기투합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현빈은 야귀떼와의 액션을 펼친 것에 대해 "해치우고 해치워도 계속 촬영을 해서 점점 힘들었다.

반대로 계속 검술을 반복하다 보니 나중에는 검술이 실제로 늘어 반대로 편하게 찍었던 면이 없지 않아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힘든 것보다 긴장을 하면서 촬영을 했다. 야귀분들이 야귀 특성상 입이 먼저 나와 있다. 

머리가 다 앞으로 나와있는데 검술이라는 게 상대방 거리가 계산이 안 되어 있으면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으니 신경 쓰면서 촬영을 했던 기억이 있다"고 덧붙였다.

현빈은 “영화를 처음 봤는데 너무 긴장해서 그런지 조금 힘들다. 관객들은 안 힘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현빈은 "액션이 많다보니 검술에 신경을 많이 썼다.

원래 시나리오에 쓰여있던 칼이 저와 맞지 않는 것 같아서 캐릭터에 맞게 새로운 검을 만들어서 거기에 맞게 검술 연습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왕위와 나라의 안위에 전혀 관심이 없는 것처럼 그려지는데, 민초들을 만나고 변해가는 과정을 어떻게 표현해 낼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조선시대에 나타난 좀비로 독특한 상상력을 스크린에 펼친 ‘창궐’은 25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창궐'(감독 김성훈)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창궐'(감독 김성훈)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