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치기 박종환, "사실적인 시나리오 수위조절 힘들어"
'밤치기 박종환, "사실적인 시나리오 수위조절 힘들어"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8.10.23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느 나라 야동을 보냐’에 ‘일본꺼’라는 대화가 유일한 애드립 장면
사진= 영화 ‘밤치기’ 언론 시사회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박종환’
사진= 영화 ‘밤치기’ 언론 시사회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박종환’

22일 오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밤치기’ 시사회가 열렸다. 감독 겸 배우 정가영을 비롯해 박종환 형슬우가 참석했다.

‘밤치기’는 ‘가영’(정가영)이 시나리오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만난 ‘진혁’(박종환)에게 호감을 갖고 다가가는 솔직 발칙한 원나잇 토크 무비다. 전작 ‘비치온더비치’를 통해 솔직하고 개성있는 여성 캐릭터를 선보인 정가영 감독의 두 번째 장편이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 감독상과 올해의 배우상 수상을 시작으로 제47회 로테르담국제영화제, 제17회 뉴욕 아시안 영화제, 제20회 타이베이영화제, 제20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등 국내외 영화제에 초청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박종환은 “정가영 감독으로부터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단숨에 읽었다. 진행되는 이야기가 사실적이고 예측이 잘 안 되는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영화 봤을 때처럼 제가 웃은 장면들이 대본에 있었다.

정말로 웃음이 났고 재미있게 읽었다”며 출연을 단숨에 결심했다고 밝혔다. 또한 박종환은 지난해 부산영화제에서 올해의 배우상을 받은 것에 대해 “기쁘고 감사했던 것 같다. 쑥스럽고 떨리기도 했다.

상을 받을 때 정가영 감독도 감독상을 받았다. 같이 상을 받아서 좋았다”고 설명했다. 또 영화의 다소 수위가 높은 대사에 대해 “수위 조절 해보자고 대화를 나눈 적은 없다”며 “실제 대본이나 시나리오에 있었던 것이었고 애드립은 ‘어느 나라 야동을 보냐’에 ‘일본꺼’라는 대화가 유일한 애드립 장면이었다.

수위에 맞을지 아닐지는 당시 생각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한편 거침없는 입담과 솔직함으로 짜릿한 공감을 선사하는 ‘밤치기’는 오는 11월 1일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