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영화 여성감독전'개최
'독립영화 여성감독전'개최
  • 박준영 기자
  • 승인 2018.11.05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유수 영화제가 주목하고 인정한 여성감독들의 작품
포스터= 기획전 'I - 독립영화 여성감독전'
포스터= 기획전 'I - 독립영화 여성감독전'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가 개관 11주년을 기념하며 기획전 'I - 독립영화 여성감독전'117()부터 11()까지 5일간 개최한다. 2018년 현재 꾸준히 작업해오고 있는 동시대 여성감독의 작품 20편을 상영한다.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에서 열리는 기획전 'I - 독립영화 여성감독전'은 자신만의 화법으로 각자의 세계를 구축해나가는 여성감독 14인의 작품들을 상영한다.

특히 이번 기획전에는 부산국제영화제, 전주국제영화제, 서울국제여성영화제, DMZ국제다큐영화제 등 올해 국내 유수 영화제들에서 주목한 작품들이 다수 포함되어 있어 눈길을 끈다.

독 자신과 엄마와 외할머니로 이어지는 가족사의 단면들과 함께 곧 사라지게 될 오래된 동네의 풍경을 보여주는 <방문>(감독 명소희), 땅을 지키고자 하는 할머니들과 이를 고스란히 담아내며 할머니들의 은밀한 투쟁을 지지하는 <기프실>(감독 문창현),

중년 예술인 여성과 춤을 통해 자신에 대해 알아가고 있는 청년들의 2017년 여름 열흘간의 동고동락을 기록한 <구르는 돌처럼>(감독 박소현 | 20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작품상), 끊이지 않는 깊은 고독안에서도 삶의 의지를 굽히지 않는 한 사람에 대한 이야기 <기억할 만한 지나침>(감독 박영임),

베트남 전쟁 당시 한국군에 의한 민간인 학살을 둘러싼 서로 다른 기억을 다룬 <기억의 전쟁>(감독 이길보라 | 23회 부산국제영화제 비프메세나상 특별언급), 건설노동자로 한평생을 살아온 주인공을 쫒는 <공사의 희로애락>(감독 장윤미 | 10DMZ국제다큐영화제 최우수한국다큐멘터리상)까지, 여성과 영화를 매개로 다양한 삶의 모습을 만날 수 있는 신작들이 준비되어있다.

스틸= '방문' '기프실' '구르는 돌처럼' '기억할 만한 지나침' '기억의 전쟁' '공사의 희로애락'
스틸= '방문' '기프실' '구르는 돌처럼' '기억할 만한 지나침' '기억의 전쟁' '공사의 희로애락'

더불어 이 사회 속 여성으로서의 정체성을 탐색하며 독립영화의 오늘을 함께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인디토크(GV)도 마련되어있다. 배주연 서울국제여성영화제 프로그래머, 모은영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프로그래머, 정지혜 평론가, <할머니의 먼 집>의 이소현 감독, <누에치던 방>의 이완민 감독까지 모더레이터 또한 현재 영화계 내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여성으로 구성되어있으며 다양한 화두로 대화를 이끌어나갈 예정이다.

함께 축하를 나누고 내일을 계획할 값진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독립영화의 과거와 오늘, 그리고 그 중심에 있는 인디스페이스의 11년을 이야기할 기획전 ' I - 독립영화 여성감독전'117()부터 11()까지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에서 열린다. 기획전 관련 정보는 인디스페이스 공식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