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빅스 한상혁, "무대경험 연기에 도움"
'해피투게더' 빅스 한상혁, "무대경험 연기에 도움"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8.11.08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좋은 무대 좋은 에너지, 관객에게 전달되도록 많은 준비"
영화 '해피투게더' 언론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한상혁’
영화 '해피투게더' 언론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한상혁’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해피투게더' 언론시사회에는 김정환 감독과 배우 박성웅, 송새벽, 최로운, 한상혁이 참석했다.

빅스로 그룹 활동을 해오던 한상혁은 "막연하게 연기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었는데 빠른 시간 안에 이렇게 좋은 배우 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 임하게 됐다"고 얘기했다.

또 "악기를 통해 에너지를 전달해야 하는 것은 좀 다른 점이 있었지만, 무대에서의 경험이 연기하는데도 많이 도움이 됐다. 퍼포밍 자체가 익숙하고 자연스러운 부분이 있어서,

실제로 감독님이 무대 연출에도 많이 신경을 써주신 것처럼 서로 좋은 에너지를 전달할 수 있게 하려고 준비했다"고 설명을 더했다. 

배우들은 색소폰이 주요 소재로 등장하는 이번 작품에서 너나할것 없이 열심히 연습을 했고 "뿌듯한 순간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최로운이 맡았던 아역에 이어 꽃길 탄탄한 뮤지션으로 성장한 ‘청년 하늘’을 연기하는 한상혁은 영화 ‘해피 투게더’에 참여하게 된 이유에 대해 “저 같은 경우는 평소에도 음악을 다루는 소재나 무대 위에 있는 캐릭터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는데 이렇게 빠른 시일내 좋은 배우님들과 할 수 있게 되어 바로 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상혁은 영화 속에서도 무대를 꾸몄던 것에 대해 “많이 의논을 하고 서로 좋은 무대 좋은 에너지를 관객에게 전달할 수 있는 무대를 만드려고 준비를 했다”며 “악기를 통해서 그런 걸 에너지를 전달하고 보여주고 한다는 게 달랐다.

마지막에 아빠와 어린 하늘이와 삼촌 영걸 모두가 꿈꾸고 목표로 지향하던 무대를 연기하고 만들어야 하는 무대여서 책임감을 가지고 연주에 임했던 것 같다”고 얘기했다.

영화 ‘해피 투게더’는 인생연주를 꿈꾸는 캔디 아빠와 그의 유일한 팬이자 사랑스러운 아들, 그리고 뽕필충만한 생계형 밤무대 색소포니스트가 그들만의 눈부신 무대를 함께 만들어가는 과정을 유쾌하고 따스하게 그려낸 전세대 해피 무비로 오는 11월 15일 관객들과 만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