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부도의날' 유아인 "경제 이야기로 공감하는 IMF"
'국가부도의날' 유아인 "경제 이야기로 공감하는 IMF"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8.11.20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구들 앞에서 아는체 하며 경제 이야기 자랑
'국가부도의 날' 언론 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유아인’
'국가부도의 날' 언론 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유아인’

19일 오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국가부도의 날' 배우 김혜수, 유아인, 허준호, 조우진과 최국희 감독이 참석했다. 유아인은 경제위기에 배팅하는 금융맨 윤정학을 연기했다. 모두가 경제 성장을 낙관하던 그때, 외국 투자자 철수 조짐, 실물 경제 심상치 않은 징후를 포착하고 개인 투자자들을 모은다.

배우 유아인이 '국가부도의 날'의 매력을 전했다. 극 중 윤정학 역을 맡은 유아인은 '국가부도의 날'의 매력에 대해 "배우 입장에서 개인적으로 느끼는 사적 공감대가 관객 분들에게 전달되고 함께 공감을 형성하는 즐거움을 느끼고자 했다."

"그리고 한국 영화에서 크게 다루지 않았던 경제 관련 이야기를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고, 그 이야기가 충분히 쉽지는 않을 수 있지만, 충분히 복기해볼만 한 이야기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 살고 있는 현재에 영향을 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영화에 참여했고, 또 그러기를 바란다”며,

“이 경제 이야기가 생소하고 어떤 측면에서는 재미없는 이야기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을 것 같다. 하지만 젊은 친구들에게 어필해, 끌고 들어오는 역할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며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유아인은 "이 친구의 성격이나 선택에 대해서 관객과 공감대를 만들어 가는 과정에 중점을 두고 연기했다. 어찌보면 이기적이거나 현실적, 또는 기회주의자처럼 보이지만 어떤 면에서는 오히려 더 인간적인 인물이라 생각했다.

관객들이 거부감 없이 받아들일 수 있는데 중점을 두고 연기했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설명과 연기의 주안점을 밝혔다. 유아인은 몰입감 있는 연기의 비결에 대해 "저는 무조건 연습 말고는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히며 "평소보다 경제 뉴스를 더 많이 봤다.

또 친구들 앞에서 아는 체하면서 자신감 있게 경제 이야기를 하는 연습을 조금 했었다. 어찌보면 영화 속에 등장하는 다른 인물들에 비해 조금 벗어나고 방관자적이고 다른 줄기를 타는 친구이지만 송영창 선생님과 류덕환의 도움을 많이 받으며 연기했다.

경제 이야기가 재미 없을 수 도 있지만 젊은 친구들에게 어필하며 이야기를 끌고 들어오는 역할을 하고 싶다는 생각으로 연기했다."라고 이야기 했다.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부도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1997년 IMF 위기 속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11월 28일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