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부도의날' 조우진 "김선배 포용력과 배려심 감사"
'국가부도의날' 조우진 "김선배 포용력과 배려심 감사"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8.11.20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자에게 강하고, 강자에게 약한 역
'국가부도의 날' 언론 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조우진’
'국가부도의 날' 언론 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조우진’

19일 오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국가 부도의 날' 배우 김혜수, 유아인, 허준호, 조우진과 최국희 감독이 참석했다. 조우진이 연기한 차관은 국가 경제 위기 속 새로운 판을 짜는 인물이다.

한국은행 통화정책팀 한시현(김혜수)의 주장에 반기를 들거나 자신의 뜻에 반하는 의견을 낼 때마다 묵살시키는 독단적 성격을 드러낸다. 반면 IMF 총재(뱅상 카셀)와의 협상에서는 한없이 고개를 숙이는 면모를 보여 보는 이들의 공분을 자아낸다.

자칫 전형적인 악역으로 보일 수 있는 캐릭터였지만 차분하고 냉정하며 논리적인 모습으로 상대를 관철시키는 모습이었다. ‘국가 부도의 날’ 조우진이 김혜수와 연기 호흡 소감을 밝혔다. 조우진은 김혜수와 연기호흡을 묻자 “어떻게 도와 드릴까? 생각했다. 

 

한시현과 건조한 긴장감, 피가 거꾸로 솟게 만드는 인물로서 어떤 대척점에 있는 사람이어야 그 힘이 유감없이 발휘될까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는 최선을 다했다. 그분이 갖고 계신 포용력 덕분에 잘 버틸 수 있었다.

영화 보면서 닮고 싶은 배우고 사람”이라며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보는 이들 다수가 좋아하지 않을 인물임에도 단단한 캐릭터 구축을 통해 창의적이면서 매력적인 연기를 보여줬다. 이에 대해 조우진은 "차관만이 갖고 있는 선과 악을 넘어선 신념이 있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한시현, 그 외 다른 인물들과 맞닥뜨렸을 때 가지는 각기 다른 호흡이 있다고 생각했다. 무엇보다 상대 배우들과의 연기가 큰 도움이 됐다. 이런 상대 앞에서는 어떤 호흡을 가지고 연기를 할지를 매번 고민하며 연기했다."라고 답했다.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부도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1997년 IMF 위기 속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28일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