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사추세추에서 실제 일어난 사건 <리지>
메사추세추에서 실제 일어난 사건 <리지>
  • 박준영 기자
  • 승인 2018.11.26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녀 ‘크리스틴 스튜어트’와 상속녀의 비밀스럽고 우아한 만남
포스터= 리지(Lizzie)
포스터= 리지(Lizzie)

1800년대 미국 메사추세추에서 실제로 일어난 사건을 모티브로 대부호 상속녀와 하녀의 매혹적인 드라마를 그려낸 영화 <리지>20191월 개봉을 확정했다.[감독 : 크레이그 윌리엄 맥닐 | 제작 : 클로에 세비니 | 수입: 씨네라인월드 | 배급: 팝엔터테인먼트]

크리스틴 스튜어트와 클로에 세비니의 완벽한 호흡을 보여줄 영화 <리지>는 국내 관객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선댄스 영화제에서 화려한 프리미어를 선보이며 화제가 된 작품이다.

<트와일라잇> <퍼스널 쇼퍼> <카페 소사이어티> 등 다양한 장르와 캐릭터를 소화하며 할리우드 대표 여배우로 자리 잡은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이번 <리지>에서는 치명적인 매력으로 하녀 브리짓역을 맡아 또 한 번 새로운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할리우드 스타일 아이콘으로 수많은 셀럽들의 롤 모델로 자리 잡은 클로에 세비니<리지>에서 대부호의 상속녀 리지역을 맡아 섬세한 감정 표현과 뛰어난 연기력으로 해외 평단의 극찬을 받은 바 있어 기대가 가는 부분이다.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두 여배우들의 우아한 케미와 함께 1800년 대 미국 남부를 완벽 재현한 아름다운 미장센과 감성적인 클래식 선율의 OST까지 더해져 새해 관객들의 마음을 매혹시킬 예정이다.

또한, 햇빛이 쏟아지는 푸르른 정원에서 은밀한 대화를 나누는 듯한 두 여성의 모습과 하녀가 온 뒤 모든 것 이 바뀌었다는 포스터 문구가 상속녀와 하녀 사이에 일어날 일들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실화 모티브 드라마 <리지>는 청소년 관람불가로 내년 1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