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독' 오성윤 감독 "언더독은 우리 애니메이션 사실주의라는 점"
'언더독' 오성윤 감독 "언더독은 우리 애니메이션 사실주의라는 점"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9.01.09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영화 ‘언더독’ 기자간담회에서 ‘오성윤 감독’
사진= 영화 ‘언더독’ 기자간담회에서 ‘오성윤 감독’

[무비톡 김상민 기자] 7일 오후 영화 ‘언더독’(감독 오성윤 이춘백)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오성윤 이춘백 감독과 배우 도경수(엑소 디오) 박소담 이준혁이 참석했다.

'언더독'은 하루아침에 유기견이 된 강아지 '뭉치'가 개성 강한 거리의 견공들과 함께 진정한 자유를 찾아 떠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모험담을 그린 영화다.

'마당을 나온 암탉'(2011)을 연출한 오성윤, 이춘백 감독이 8년 만에 내놓는 신작이다. 도경수가 떠돌이 개 그룹에 들어가게 된 강아지 뭉치, 박소담이 들개 그룹의 걸크러시 강아지 밤이의 더빙을 맡았다.

또 박철민이 떠돌이 개 그룹의 리더 강아지 짱아의 목소리를 연기한다. 박철민은 '마당을 나온 암탉'에서도 수달 달수 역을 맡아 베테랑 연기를 보여준 바 있다. 

 

오성윤 감독은 디즈니·픽사, 지브리 스튜디오와 차이점에 대해 "애니메이션은 사회적 가치가 중요하다고 본다. '마당을 나온 암탉', '언더독' 모두 그렇다. 우리 애니메이션만의 결은 사실주의라는 점이다.

앞으로도 계속 이 점을 추구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성윤 감독은 "'언더독2'도 기획 중인데, 이 역시 사실주의로 그려낼 것"이라면서 "'언더독'이 '마당을 나온 암탉'보다 훌륭하단 얘길 듣고 싶다"고 강조했다. 

오성윤 감독은 작품에 관해 "아동을 대상으로 한 애니메이션이라기 보다는 성인과 아이들이 다 같이 즐길 수 있는 영화"라며 "<언더독2>도 지금의 작품과 비슷하게 제작하려고 한다"고 사실상 후속편 제작 계획을 밝혔다.

이어 오 감독은 "영화가 가지고 있는 예술적, 문화적 가치 등이 있겠지만 저한테는 사회적 가치가 중요하다"면서 "계속 이 사회적 가치를 가지고 가는 사실주의 애니메이션을 추구하겠다"고 작품관을 설명했다. 한편 '언더독'은 오는 1월 16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