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이하늬 "찰진 욕설, 실제 욕 많이 안해"
'극한직업' 이하늬 "찰진 욕설, 실제 욕 많이 안해"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9.01.11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스신이 아니라 입술 액션신"
사진= '극한직업' 언론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이하늬’
사진= '극한직업' 언론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이하늬’

[무비톡 김상민 기자]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극한직업'(감독 이병헌)의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 그리고 이병헌 감독이 참석했다.

언제나 맡은 바 업무에 충실하지만 마음먹은 대로 되는 게 하나도 없는 만년 반장 고반장 역의 류승룡, 매운 손맛과 독한 말맛으로 무장한 장형사 역의 이하늬, 잠복근무 중 우연히 절대 미각을 발견하게 된 마형사 역의 진선규,

마약반에서 유일하게 정신 줄을 잡고 있는 영호 역의 이동휘, 의욕만 넘치는 마약반 팀 막내 재훈 역의 공명, 그리고 이병헌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배우 이하늬가 "내 안에 숨겨진 욕구를 풀어낸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해 딱 한 작품 촬영한 게 '극한직업'이었다. 그때 애썼던 것들이 온전히 담긴 것 같아 만족스럽다"며 찰진 욕설 연기를 소화한 것에 대해 "실제로 욕을 하는 편은 아니다.

그러나 내 안에 욕구가 있나 보다."사실 제가 '히트'라는 액션물을 한 적 있다. 당시 액션 연기를 해봐서 이번에도 잘 할 수 있을줄 알았는데 이번 작품에서 액션은 힘들었다.

대신 자연스럽고 풀어진 연기가 좀 더 쉽게 다가왔다"고 고백했다. 그는 이어 "제 안에 그런 모습이 있긴 한가보다"라며 "몸을 잘 쓸 수 있지 않을까 했는데 이번 영화는 정말 힘들었었다.

장형사 역할을 하면서 저와 맞닿은 부분이 많았어서 오히려 풀어져 있는 연기라고 해야 할까, 오히려 좀 더 쉽게 다갈 수 있었던 부분들이 있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고 털어놨다. 

또 이하늬는 "솔직할 수 있어서 좋았다"며 "그간 역할은 혼자 해냈어야 했는데 이번에는 팀워크로 해내야 했다. 길바닥에 앉아 있어도 어색하지 않은 그런 복장과 환경과 캐릭터였기 때문에 저 스스로도 편하게 작업할 수 있었다.

다섯 명의 케미가 너무 중요했던 작업이었는데 그런 부분에 있어서도 훨씬 좋지 않았나 했다. 편하게 작업해서 행복하게 할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이하늬는 "예전 가야금을 배웠을 때 돌아가신 큰 선생님의 유언이 '하하 호호 히히'였다. 그 분의 삶을 봤을 때 이런 유언을 남기신 것 자체가 정말 충격적이었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요즘 웃을 일이 없지 않나? 정말 웃기고 싶었다. 삶이 항상 치열하고 고독하지 않나? 이 작품을 보면서 혼자가 아닌, 위로 받았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극 중 마형사인 진선규와의 키스신에 대해서 “고난이도의 액션신 같았다”며 “입술을 부딪친다기보다 혀뿌리를 어떻게 하면 뽑아낼 수 있을까 생각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그는 "이 신은 키스신이 아니라 입술 액션신이구나 했다. 입맞춤이 서툰 형사들이 키스를 했을 때 나올 법한 연기를 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창업한 '마약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수사극, '스물'로 특유의 말맛 코미디를 선보인 이병헌 감독의 신작으로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 등이 출연하며 오는 23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