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류승룡 "치킨집 사장인데 다이어트가"
'극한직업' 류승룡 "치킨집 사장인데 다이어트가"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9.01.11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나리오 볼때 킥킥대고 큭큭대며 웃었던 것이 잘 구현"
사진= '극한직업' 언론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류승룡’
사진= '극한직업' 언론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류승룡’

[무비톡 김상민 기자]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극한직업'(감독 이병헌)의 언론배급시사 후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 그리고 이병헌 감독이 참석했다. 언제나 맡은 바 업무에 충실하지만 마음먹은 대로 되는 게 하나도 없는 만년 반장 고반장 역의 류승룡,

매운 손맛과 독한 말맛으로 무장한 장형사 역의 이하늬, 잠복근무 중 우연히 절대 미각을 발견하게 된 마형사 역의 진선규, 마약반에서 유일하게 정신 줄을 잡고 있는 영호 역의 이동휘, 의욕만 넘치는 마약반 팀 막내 재훈 역의 공명, 그리고 이병헌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류승룡은 "어떻게 영화를 보셨는지 궁금하다. 시나리오 볼때 킥킥대고 큭큭대며 웃었던 것이 잘 구현된 것 같다"라며 "미처 시나리오에서 잘 보지 못한 것들도 잘 녹아난 것 같다. 

재밌게 즐겁게 찍었는데 어떻게 보실지 궁금하다"라고 말했다. 류승룡은 "일단 재미있게 찍었다. 육체적으로 힘들었다고 생각하실 지 모르겠만 전작에서 액션으로 단련돼서 수월하게 찍었다.

반면 영화에서 오열하는 장면이 있는데 저는 진지하고 보는 분들은 웃음을 자아내는 그 신이 어려웠다. 보셔서 아시겠지만 찍는 내내, 매 테이크, 컷 할 때마다 배우들과 웃으면서 행복하게 찍었던 것들이 흐뭇하게 미소 지을 수 있었던 장면이다.

잔상이 오래오래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염력'에서 과하게 몸을 불려놨는데 이번엔 많이 감량해야 했다"며 "7개월가량 치킨, 밀가루 음식, 탄수화물을 절제했다"고 밝혔다.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창업한 '마약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수사극이다.

'스물'로 특유의 말맛 코미디를 선보인 이병헌 감독의 신작으로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 등이 출연하며 오는 1월 23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