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장혜진, "큰 역할 처음이라 장면 하나 하나 소중해"
'기생충' 장혜진, "큰 역할 처음이라 장면 하나 하나 소중해"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9.05.29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영화 '기생충'의 언론시사회 이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장혜진’
사진= 영화 '기생충'의 언론시사회 이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장혜진’

[무비톡 김상민 기자] 28일 오후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의 언론시사회에 배우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조여정, 이선균, 송강호가 참석했다.

자신을 향해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지자 장혜진은 “울지 않았다. 절대 울지 않을 것이다”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기생충’의 지난 여정을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그는 “이런 큰 작품, 큰 역할이 처음이다.

긴 장면을 제가 끌고 갈 수 있을까 고민이 많이 되기도 했는데, 감독님과 배우들이 많은 도움을 주셨다. 한 장면 한 장면 신나지 않고 소중하지 않은 장면이 없었다”며 울먹이는 목소리로 말했다. 

 

장혜진은 기생충에서 전국체전 해머던지기 출신으로 나온다. 하는 일마다 안풀리는 남편과 살아서인지 박력있고 다부지다. 무능한 가장때문에 애들까지 고생이다 싶어 기택을 구박하지만 은근히 사이가 좋다. 

‘기생충'은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올해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의 주인으로 호명됐다. 이는 한국영화 역사상 최초다.

'기생충’(감독 봉준호)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박사장(이선균)네 고액 과외 선생이 되면서 일어나는 예기치 못한 사건을 다루는 블랙 코미디로 가난한 가족과 부자 가족 이야기를 통해 보편적 현상인 빈부격차의 문제를 다룬다. 30일 개봉.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