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최우식 "송강호 선배에게 연기 지도하는 장면, 소중한 추억"
'기생충' 최우식 "송강호 선배에게 연기 지도하는 장면, 소중한 추억"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9.05.29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영화 '기생충'의 언론시사회 이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최우식’
사진= 영화 '기생충'의 언론시사회 이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최우식’

[무비톡 김상민 기자] 28일 오후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의 언론시사회에 배우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조여정, 이선균, 송강호가 참석했다.

4번의 대입 실패 후 알바나 부업을 하며 아빠와 같은 길을 걷고 있는 백수로 지내는 장남, 여건에 개의치 않고 긍정적인 청년으로 교환학생을 가게 된 명문대생 친구의 부탁을 못이기는척, 가짜 대학증명서를 들고 박사장네 과외면접을 보러간다.

고정수입이 절실한 온가족의 희망으로 나름 책임감을 갖고 노력하는 '기우'역의 최우식은 "극 중 송강호에게 연기지도를 하는 장면에 대해 저는 대본을 처음 읽고 엄청나게 부담도 되고 긴장되는 씬 중에 하나였다.

감히 제 나이 또래 배우가 연기 지도를 하는 연기 라니. 머릿속에서는 더 긴장되고 재미있기도 했다. 현장에서 영화에 안 나온 테이크도 굉장히 많았다"고 말했다. 이날 배우들은 칸 영화제의 황금종려상 수상 소감을 밝혔다.

역시 라이브 방송으로 시청했다는 최우식. "시차 적응이 안되서 늦게까지 깨어 있어서 볼 수 있었다.그는 “어떤 기자분이 라이브 방송을 하시는 걸 봤는데 그분도 우시더라. 감독님께서 모션을 하셨는데, 영화의 클라이막스 같은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기생충'은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올해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의 주인으로 호명됐다. 이는 한국영화 역사상 최초다.

'기생충’(감독 봉준호)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박사장(이선균)네 고액 과외 선생이 되면서 일어나는 예기치 못한 사건을 다루는 블랙 코미디로 가난한 가족과 부자 가족 이야기를 통해 보편적 현상인 빈부격차의 문제를 다룬다. 30일 개봉.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