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회 대단한 단편영화제> 9월 4일(수) 개최!
<제13회 대단한 단편영화제> 9월 4일(수) 개최!
  • 박준영 기자
  • 승인 2019.06.10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터= 제13회 대단한 단편영화제
포스터= 제13회 대단한 단편영화제

[무비톡 박준영 기자] 단편영화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보여주는 KT&G 상상마당 시네마의 간판 프로그램 <대단한 단편영화제>가 9월 4일(수) 영화제 개최를 알리며, 6월 10일(월)부터 28일(금)까지 출품작을 공모한다.

단편영화의 신인 감독 및 배우를 가장 먼저 발견하고 소개하며 매년 성황리에 개최중인 <대단한 단편영화제>. 작년 제 12회 대단한 단편영화제에서는 유재선 감독의 <부탁>이 KT&G 금관상에 이어 대단한 배우상, 대단한 포스터상까지 거머쥐며 3관왕의 영광을 안았다.

KT&G 은관상은 문병진 감독의 <빛나는 물체 따라가기>에게 돌아갔으며, 대단한 감독상은 <자밍아웃>을 연출한 김예지에게 돌아갔다. 특히 <자밍아웃>은 <대단한 단편영화제>에 경쟁 부문이 도입된 지난 4회 영화제 이후 처음으로 본상을 수상한 다큐멘터리 작품이 되는 진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되었던 대단한 작품상과 대단한 제목상으로는 정가영 감독의 <조인성을 좋아하세요>이 이름을 올렸다. 매해 매력적인 단편들로 관객과 언론뿐만 아니라 감독, 배우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대단한 단편영화제>는 좋은 작품을 발굴, 소개하고 다양한 분야의 신진 디자이너와 협업하는 등 다양한 시도로 지금까지 이어져 왔다.

10년이 넘는 시간동안 성황리에 개최된 KT&G 상상마당 시네마의 이번 영화제에 어떤 작품들이 선보이게 될지 기대를 모은다.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모할 수 있는 <제13회 대단한 단편영화제> 경쟁부문은 2018년 6월 1일 이후에 만들어진 20분미만의 단편 영화를 대상으로 하며, 6월 10일(월)부터 6월 28(금)까지 KT&G 상상마당 홈페이지를 통해 출품할 수 있다.

예심을 통과한 작품은 9월 4일(수)부터 10일(화)까지 KT&G 상상마당 시네마에서 상영되며, 본선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거쳐 그중 최종 수상작을 선출한다. 수상작 발표는 <제13회 대단한 단편영화제> 폐막식 현장에서 이뤄지며 수상자에게는 트로피와 상금, 특전을 수여한다.

특히 올해는 감독상과 배우상 상금이 100만원씩 올라 각각 200만원으로 증액되고, 대단한 디자인 프로젝트로 만들어진 최고의 포스터를 선정해 디자이너에게 시상하는 대단한 포스터상에 상금 100만원이 신설되는 등, 총상금을 1,300만원으로 증액하여 영화제의 경쟁력을 높였다. 영화제 출품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KT&G 상상마당 홈페이지(www.sangsangmadang.com)에서 확인해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