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가무극 '신과함께_이승편' 철거민들의 외침 "여기 사람이 있다"
창작가무극 '신과함께_이승편' 철거민들의 외침 "여기 사람이 있다"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9.06.22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작가무극 '신과함께_이승편' 공연 장면
창작가무극 '신과함께_이승편' 공연 장면

[무비톡 김상민 기자] 21일 오후 3시 창작가무극 '신과함께_이승편'(연출 김태형, 제작 서울예술단) 프레스콜이 개최됐다. 전막 시연 후 이어진 간담회에서는 '신과함께_이승편'에 대한 애정과 후속 시리즈까지 이어지길 바라는 마음이 공존했다.

이날 현장에는 유희성 서울예술단 이사장, 권호성 예술감독, 원작자 주호민, 한아름 작가, 민찬홍 작곡가, 김태형 연출가와 배우 고창석, 최정수, 오종혁, 송문선, 김건혜, 박석용, 이윤우가 참석했다. 창작가무극 '신과함께_이승편'은 주호민 작가의 동명 웹툰을 무대로 올린 작품이다.

이미 2015년 '신과함께_저승편'을 독창적인 무대로 구현해 호평받은 서울예술단의 두 번째 시리즈다. 안식처인 '집'과 집에 사는 사람, 그 집을 지키는 가택신의 이야기를 통해 전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메시지를 전한다.

창작가무극 '신과함께_이승편' 공연 장면

이번 작품에는 공연계의 가장 핫한 아이콘 김태형 연출가를 비롯해 민찬홍 작곡가, 양주인 음악감독, 이현정 안무가, 박동우 무대 디자이너 등 어벤저스급 창작진이 참여했다. 이날 프레스콜에서는 전막이 시연됐다.

성주 역의 고창석, 박성호 역의 오종혁은 '신과함께'에 새롭게 합류했음에도 불구하고 캐릭터와 하나가 된 듯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신과함께_저승편'에 이어 무대에 오른 해원맥 역의 최정수, 덕춘 역의 김건혜는 극의 중심을 잡았다.

창작가무극 '신과함께_이승편' 공연 장면
창작가무극 '신과함께_이승편' 공연 장면

유희성 서울예술단 이사장은 "영화가 쌍천만을 기록했지만 3년 전 '저승편'으로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에는 '이승편'으로 새롭게 시작했는데, 다들 열심히 해줘서 '저승편' 못지 않은 작품이 완성된 것 같다"며 "기회가 된다면 앞으로 '신화편'도 함께 하고 싶다"고 말했다.

주호민 작가는 "3년 전 '저승편'을 봤을 때 원작자인데도 부끄럽게 눈물이 났다. 이번에도 눈물을 참느라 고생했다. 작은 만화를 크게 만들어주신 서울예술단에 감사하다. 남은 '신화편'도 만들면 더할 나위 없이 기쁠 것"이라고 기대했다.

창작가무극 '신과함께_이승편' 공연 장면

'신과함께_이승편'은 원작을 한층 심도 있게 다뤘다. 무대만의 새로운 상상력도 가미했다. 안식처인 '집'과 거기 사는 사람, 집을 지키는 가택신의 드라마를 통해 전 세대를 아우르는 따뜻한 메시지를 더했다.

집을 통해 인간의 양심과 회복에 관한 메시지를 전하고, 공동체에 대해 한 번쯤 생각해볼 수 있는 화두를 던진다. 김태형 연출은 "집이라는 공간을 바탕으로 인간들의 이기심,

교만함을 신들은 어떻게 바라볼 것인지, 인간들은 신에게 왜 기대하는 것인지 질문들을 담으려고 했다"며 "워낙 유명한 콘텐츠고, 영화까지 제작되면서 많은 국민들이 봐 부담인 건 사실이다. 

창작가무극 '신과함께_이승편' 공연 장면

우리 공연은 11회고 많아봐야 관객이 1만명도 안된다. 그러나 공연을 보는 사람들에게 더 깊은 이야기를 전달할 수 있도록 캐릭터 라인을 정리하고 핵심적인 이야기도 다르게 만들어봤다. 공연을 보는 관객들에게 더 효율적으로 전달할 수 있게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한아름 작가는 "원작을 최대한 살리면서 공연 장르에 맞게 각색하려고 노력했다. 이 시대에 '집'이라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보고, 공생의 의미를 작품을 통해 느꼈으면 좋겠다.

웹툰에 천만영화까지 부담이 된 것도 사실이지만, 주호민 작가님이 공연을 만드는데 재량권을 줘서 감사했다. 이제는 이야기할 수 있는 시대가 된 것 같아 작가로서 용기를 내 사회적인 이야기를 해보려고 했다"고 밝혔다.

창작가무극 '신과함께_이승편' 공연 장면

이어 "자료를 조사하면서 용산이나 청계천뿐 아니라 우리나라 역사에 너무나 많은 개발들이 있었다. 시대에 대한 부채감이 생기더라. '여기에 사람이 있다'는 구호가 너무나 가슴이 아팠다.

가사를 쓸 때도 단어 선택이나 고민이 많았다. 하지만 음악의 힘을 믿고 최대한 용기를 냈다. 객관적인 사실을 바탕으로 캐릭터에 중점을 둬 각색했다.

특히 '박성호' 캐릭터는 용산 참사에 실제 있던 분의 이야기를 담으려 했다. 이 시대를 살아가면서 한번쯤 곱씹어 볼만하지 않나 싶다"고 덧붙였다.

창작가무극 '신과함께_이승편' 공연 장면

앞서 '저승편'에서 LED 스크린 바닥 등 화려하고 이색적인 무대를 구현했다면, '이승편'은 보다 현실적이면서도 하늘에 가까운 달동네 한울동을 표현해냈다. 또 사회적 혼란과 다정한 사람들의 마음을 담은 강렬하면서도 서정적인, 생동감 있는 음악이 서사의 흐름을 돕는다.

창작가무극 '신과함께_이승편' 공연 장면

민찬홍 작곡가는 "부담도 많았지만 좋은 원작의 힘을 믿고, 원작의 따뜻한 정서를 잘 표현하고 싶은 마음으로 열심히 했다"며 "작업을 하면서 흥미로운 지점과 까다로운 지점이 같았다.

이승, 저승, 이승에 있는 신까지 그려야 해서 다양한 스펙트럼을 표현해야 했다. 한 작품 안에 모든 요소들이 살아있으면서 하나로 모으기가 쉽지 않았다. 하지만 원작과 확장된 각색본을 관통하는 주제, 공생의 힘이 음악을 모으는데 도움이 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이번 작품에는 원작 속 주인공이 무대에 튀어나온 듯 완벽한 싱크로율의 배우들이 출연한다. 집을 지키는 가택신의 리더 '성주' 역에는 배우 고창석이 캐스팅됐다.

창작가무극 '신과함께_이승편' 공연 장면

고창석은 "원작과 싱크로율을 위해 최대한 살이 안 빠지려고 노력했다"고 너스레를 떨면서도 "수십 편의 영화를 찍고 수천 편의 공연을 했는데 이렇게 의욕적인 건 처음이다.

많은 배우들이 쌓아놓은 정서를 떨어뜨리지 않기 위해 이성적으로 하려고 생각해도 많은 영향을 받는다. 모자란 부분을 더 열심히 하는 열정으로 메우려다 목 상태가 좋지 않다.

하지만 관객들에게 부끄럽지 않게 열심히 하겠다. 지금까지 너무 재밌었고, 마지막까지 재밌게 할 자신이 생겼다"고 밝혔다.

철거 용역 일을 하며 현실과 이상 사이에 고뇌하는 '박성호' 역은 배우 오종혁이 맡는다. 특히 '박성호' 캐릭터는 원작과 달리 이야기의 진행을 이끌어가는 열쇠를 쥔 주요한 인물로 재탄생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창작가무극 '신과함께_이승편' 공연 장면

오종혁은 "'박성호'와 제 실제 성격이 많이 다르다. 극중에서 박성호는 계속 고민과 선택을 하는데, 저는 호불호가 확실해서 고민이 길지 않다. 박성호가 하는 고민의 당위성을 체화하려고 많이 고민했다.

전체 리허설을 하기 전까지 스스로 믿음이 없었는데, 이제는 조금이나마 이해하게 됐다"며 "사실 감당하기 어려운 캐릭터지만, 주변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 외에 '신과함께_저승편'에 이어 다시 한번 배우 최정수, 김건혜가 저승차사 '해원맥'과 '덕춘' 역으로 참가했다. 가택을 수호하는 '조왕신' 역에 송문선,

손주를 홀로 키우는 할아버지 '김천규' 역은 박석용, 손주 '김동현' 역은 이윤우가 연기한다. 서울예술단의 창작가무극 '신과함께_이승편'은 오는 29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창작가무극 '신과함께_이승편' 공연 장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