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조정석 '짠내와 훈내를 넘나드는 조화로운 연기'
‘엑시트’ 조정석 '짠내와 훈내를 넘나드는 조화로운 연기'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9.07.18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엑시트' 언론 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조정석’
사진= '엑시트' 언론 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조정석’

[무비톡 김상민 기자] 17일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엑시트(이상근 감독)'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이상근 감독과 조정석·임윤아·박인환·김지영이 참석해 영화를 처음 공개한 떨리는 소감을 전했다.

조정석은 이번 영화에서 짠내폭발 청년 백수 용남을 연기했다. 용남은 대학 시절 왕성한 산악부 활동 덕에 자타공인 에이스로 통했지만 졸업 후 취업에 실패하면서 집안에서 찬밥 신세를 면하지 못하는 청년이다. 극 초반 짠내와 훈내를 넘나드는 조정석의 조화로운 연기는 관객들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재난 상황 발생 이후 펼쳐지는 맨손 클라이밍, 고공낙하 연기 등 시원한 액션 연기 역시 볼거리다. 조정석은 클라이밍 연기를 위해 촬영 수개월 전부터 암벽등반 수업을 받으며 실력을 키워왔다. 조정석은 본능적인 감각의 코미디부터 오랜 훈련 끝에 탄생한 액션 연기까지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을 펼친다.

조정석은 영화를 처음 관람한 소감에 대해 "'내가 저렇게 뛰었고 저렇게 날았고 저렇게 올랐구나' 싶더라. 촬영 당시의 상황이 생생하게 기억났다. 울컥하는 장면도 아닌데 나 혼자 괜히 울컥하고 그랬다. 난 너무나 만족스럽다"고 흡족해 했다.

조정석은 영화의 전반을 지배하는 클라이밍에 대해서도 "촬영 전부터 연습을 많이 했다. 어떻게 하면 몸의 중심을 잘 잡을 수 잇는지, 다른 곳으로 이동할 때 손과 발의 위치는 어떻게 잡아야 하는지 배웠다. 내가 해낸 부분도 있지만 솔직히 와이어의 도움을 많이 받았고, 현장에서 클라이밍 선수들의 도움도 받았다"고 말했다.

함께 호흡 맞춘 윤아에 대한 극찬도 빼놓지 않으며 "영화에서 윤아 씨와 뛰는 장면이 많았는데 한 장면을 뛰어도 정말 제대로 뛰었다. 모든 건 윤아 씨 덕분이었다고 생각한다. 윤아씨가 진짜 빠르다. '100미터 몇초 뛰냐'고 물어봤을 정도다. 그리고 춤을 잘춰서 그런지 운동신경도 너무 좋다. 그 모든 영민함에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진심을 표했다.

영화 ‘엑시트’(감독 이상근)는 청년백수 용남(조정석)과 그의 대학동아리 후배 의주(임윤아)가 원인 모를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하는 재난 탈출 액션물이다.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주목받은 이상근 감독의 데뷔작으로, 7월 31일 역대급 탈출을 준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