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혼의 기술' 임원희 "연기가 아닌 실제 나의 모습 보여줘"
'재혼의 기술' 임원희 "연기가 아닌 실제 나의 모습 보여줘"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9.10.03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영화 ‘재혼의 기술’ 시사회 이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임원희’

[무비톡 김상민 기자] 2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재혼의 기술’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조성규 감독과 배우 임원희, 김강현, 박해빛나가 참석했다. 영화 '재혼의 기술'의 임원희가 생활 연기를 선보인 소감을 밝혔다.

임원희는 "많은 분들이 저를 떠올리면 오버스럽거나 코믹한 캐릭터를 생각하신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그런데, 저는 조성규 감독님과 첫 작품을 했을 때도 이런 식의 생활 연기를 했다. 조 감독님도 처음에는 걱정을 하다가 3회차 정도 되니 안심하더라"며 "생활연기가 아니라 그냥 나라고 생각했다.

술마시는 신은 실제로 술을 먹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강릉에 살며 내 삶의 단면을 보여줬다. 제 딴에는 아주 편하게 연기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임원희가 캐릭터에 몰입하려 다이어트를 했다고 밝혔다. 임원희는  "처음엔 제목이 싫었다. 시나리오를 읽었더니 재미있더라. 경호 캐릭터가 매력이 없으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체중을 감량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고의 성형은 다이어트라고 하지 않나. 두 여자에게 사랑받기 위해서 살을 빼려는 노력을 했다"고 덧붙였다. 또, 임원희는 "이 남자가 어떻게 매력을 드러내야 할까를 고민하다가 보호 본능을 느끼게 하는 연기를 해보려고 했다.

여자가 봤을 때 챙겨주고 싶고, 안쓰러워 보이고 싶게 만들려고 했다"고 밝혔다. '재혼의 기술(조성규 감독)'은 결혼에 실패한 한 남자가 운명적인 사랑을 만나 재혼에 도전하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영화다.

임원희가 재혼에 도전한 남자 경호를 연기하고, 김강현이 선배의 사랑 전선에 뛰어든 신인 영화감독역으로 출연한다. 윤진서가 이혼녀 미경을, 박해빛나가 이혼남 경호를 짝사랑하는 은정을 연기한다. 이상민이 특별 출연해 웃음을 선사한다. 10월 17일 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