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혼의 기술' 박해빛나 "스크린 첫 주연.. 너무 떨린다"
'재혼의 기술' 박해빛나 "스크린 첫 주연.. 너무 떨린다"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9.10.03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재혼의 기술’ 시사회 이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박해빛나’

[무비톡 김상민 기자] 2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재혼의 기술’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조성규 감독과 배우 임원희, 김강현, 박해빛나가 참석했다. 신인배우 박해빛나가 '재혼의 기술'을 통해 처음 주연을 맡게 된 소감을 밝혔다.

박해빛나는"(첫 주연이라) 너무 떨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연기할 때도 되게 많이 떨어서 선배님들이 많이 잡아주셨다"며 "이전에는 보통 저는 한 회에 한, 두 신 정도 나오니까 제가 맡은 역할이 어디있나? 그런 걸 계속 찾았었는데 이번에 계속 나오는 거다. 특별히 준비했다기 보단 신나서 했던 것이 기억난다"고 덧붙였다.

박해빛나가 술자리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이날 박해빛나는 “나는 진지충이다”라며 “분위기를 업시키려고 술자리를 가졌는데 ‘선배님 연기란 뭘까요?’ 라는 엉뚱한 질문만 던졌다. 두 분의 선배님들이 따뜻하게 대답해주셨다.

그런데 아쉽게도 다 듣지 못하고 잠들어 버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해빛나는 “그런 술자리를 계기로 선배들과 더 친해졌다”고 덧붙였다. '재혼의 기술(조성규 감독)'은 결혼에 실패한 한 남자가 운명적인 사랑을 만나 재혼에 도전하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영화다.

임원희가 재혼에 도전한 남자 경호를 연기하고, 김강현이 선배의 사랑 전선에 뛰어든 신인 영화감독 역으로 출연한다. 윤진서가 이혼녀 미경을, 박해빛나가 이혼남 경호를 짝사랑하는 은정을 연기한다. 이상민이 특별 출연해 웃음을 선사한다. 오는 17일 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