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사망 비보에 레드벨벳 슬기 불참…결국 포토콜 행사 전면 취소
설리 사망 비보에 레드벨벳 슬기 불참…결국 포토콜 행사 전면 취소
  • 무비톡
  • 승인 2019.10.15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뉴스1 ©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사망 비보를 전한 가운데 그의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 후배인 걸그룹 레드벨벳 슬기가 참석하기로 한 브랜드 포토콜 행사 일정이 전면 취소됐다. 슬기는 15일 오후 7시 진행 예정이었던 한 브랜드 포토콜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슬기 외에도 안소희 조보아 공승연 김수미 안아름 등 셀럽들도 참석하기로 했었다. 하지만 슬기는 지난 14일 설리의 사망 비보가 전해지자 브랜드 측에 참석이 어렵다는 뜻을 전했고, 다음날 브랜드 홍보사 측은 "갑작스러운 상황으로 이날 진행 예정이었던 브랜드 포토콜 행사가 취소됐다. 양해 부탁드린다"며 일정 자체를 취소하기로 했다는 결정을 알렸다.

설리의 사망 비보에 연예계가 애도에 동참하기 위해 잇따라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있다. 배우 김유정이 참석하기로 했던 화장품 브랜드 행사 일정도 취소됐으며 밴드 엔플라잉 쇼케이스와 Mnet '썸바디2', 올리브채널 '치킨로드' 제작발표회, 넷플릭스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제작발표회 취소 소식을 전했다.

한편 지난 14일 경찰에 따르면 설리가 경기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소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는 신고가 오후 3시20분께 접수됐다. 경찰은 현재 자세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극단적인 선택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현장 조사 뒤 경찰은 "유서는 아니지만 생애 작성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노트 한 권을 발견했다"며 "노트에 적힌 내용을 토대로 어떤 심경 변화에 따라 극단적인 선택을 했는지 조사해 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노트 내용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설리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공식자료를 통해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할 따름"이라며 "갑작스러운 비보로 슬픔에 빠진 유가족 분들을 위해 루머 유포나 추측성 기사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리며,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전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