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배문화는 역사의 보석 <자산어보> 크랭크업!
유배문화는 역사의 보석 <자산어보> 크랭크업!
  • 박준영 기자
  • 승인 2019.11.04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자산어보' 크랭크업
사진=' 자산어보' 크랭크업

[무비톡 박준영 기자] 2020년, 특별한 울림을 선사할 흑백 영화가 탄생한다. 시대의 이야기를 전하는 거장 이준익 감독과 설경구, 변요한의 만남으로 화제가 된 영화 ‘자산어보’가 지난 10월 31일(목) 약 3개월간의 촬영을 마치고 본격적인 개봉 준비에 돌입했다.(제작 씨네월드)

‘자산어보’는 흑산도로 유배당한 ‘정약전’(설경구)이 섬 청년 ‘창대’(변요한)를 만나 신분과 나이를 초월한 벗의 우정을 나누며 조선 최초의 어류도감인 [자산어보]를 함께 집필하는 이야기다. 지난 늦여름 촬영을 시작한 배우와 스태프들은 그 어느 현장보다 유쾌하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을 마무리했다.

이준익 감독의 차기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자산어보’는 그가 선보일 두 번째 흑백 영화로 더욱 주목을 끈다. 지금껏 다양한 시대를 살아가는 인물들을 깊은 통찰력으로 조명하며 스크린에 뜨거운 감동을 선사해온 이준익 감독은 영화 ‘자산어보’를 통해 다시 한 번 그 진가를 발휘할 예정이다.

그는 이번 작품 속 신분과 나이의 차이를 뛰어넘어 진정한 벗의 우정을 나누는 ‘정약전’과 ‘창대’의 교감부터, 조선 최초의 어류도감 [자산어보]가 탄생한 아름다운 흑산도 바다의 풍경까지 수묵화 같은 흑백의 묵직한 힘으로 담아내 또 한 번 특별한 울림으로 다가올 예정이다.

새로운 세상을 꿈꾸는 학자이자 [자산어보]를 집필한 ‘정약전’을 연기한 설경구는 “굉장히 기쁘고 행복한 시간이었다. 촬영장의 평화롭고 아름다운 풍경만큼이나 깊은 여운을 선사할 좋은 작품이 될 거라 생각한다.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라는 특별한 소감을 전했다.

‘정약전’과 함께 참된 배움과 우정을 나누며 [자산어보]를 완성하는 흑산도 청년 ‘창대’를 맡은 변요한 역시 “뜻깊은 작품에 존경하는 감독님, 선배님들과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마지막 촬영이 아쉬울 만큼 3개월 동안 정말 즐겁게 임했다.

뜨거운 열정을 보여준 스태프분들께도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는 소감을 전해 이번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여기에 연출을 맡은 이준익 감독은 “힘든 촬영에도 늘 웃음을 잃지 않고 함께해준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저희가 담아내고자 하는 영화의 모든 부분들이 관객 분들께도 잘 전달될 수 있도록 마지막 후반 작업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로 배우와 스태프들에게 진심 어린 감사를 잊지 않고 전했다. 색다른 소재와 연출로 특별한 울림을 선사할 영화 ‘자산어보’는 후반 작업을 거쳐 2020년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