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 최민식 "'쉬리' 후 한석규와 20년만의 재회, 짠하고 보람느껴"
'천문' 최민식 "'쉬리' 후 한석규와 20년만의 재회, 짠하고 보람느껴"
  • 무비톡
  • 승인 2019.11.27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배우 최민식, 한석규(오른쪽)가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활짝 웃고 있다. 2019.11.27 © News1 권현진 기자
​사진= 배우 최민식, 한석규(오른쪽)가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활짝 웃고 있다. 2019.11.27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최민식이 한석규와 20년만에 한 작품에 출연한 소감에 대해 "짠하고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최민식은 27일 오전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진행된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감독 허진호)의 제작보고회에서 한석규와 '쉬리' 이후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엊그제 본 것 같다.

길다면 긴 세월, 짧다면 짧은 세월, 아니 짧진 않다. 우리 (한)석규를 처음 봤을 때 '쉬리' 이전, 학교 다닐 때로 돌아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신기하기도 하고, 우리가 그런 얘기 했지만 다른 데 한 눈 안 팔고 이 동네에서 어기적어기적 뒹굴다 보니까 이렇게 다시 나이를 먹어서 같이 만나서 작품을 하는구나.

그게 참 어떻게 보면 짠하기도 하고 보람도 느껴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작업을 하면서 좋은 사람을 만났다. 우리 일도 다 사람 만나는 일이다. 좋은 동료를 세월이 흘러도 또 만나 작업할 수 있다는 게 행복하게 느껴졌다"고 덧붙였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조선의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한석규 분)과 장영실(최민식 분)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한석규가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성군으로 불리는 세종을 연기했고, 한석규가 천재 과학자 장영실을 연기했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오는 12월 개봉한다.(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