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언더그라운드' 마이클 베이 감독 "라이언 레이놀즈, 내한 기자간담회
'6언더그라운드' 마이클 베이 감독 "라이언 레이놀즈, 내한 기자간담회
  • 무비톡
  • 승인 2019.12.02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언 레이놀즈가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내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옅은 미소를 짓고 있다. ‘6 언더그라운드’는 애초에 존재하지 않았던 것처럼 과거의 모든 기록을 지운 여섯 명의 정예요원, 스스로 ‘고스트’가 된 그들이 펼치는 지상 최대의 작전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2019.1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사진= 라이언 레이놀즈가 2일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내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2019.12.2 뉴스1 News1 권현진 기자

마이클 베이 감독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영화 '6언더그라운드'(감독 마이클 베이)의 내한기자회견에서 "라이언 레이놀즈가 (영화 속에서 뿐 아니라 실제로도) 리더 역할도 했다"며 "그는 코미디에 강하고, 카리스마도 있었다.

그냥 감독만의 리더였다기 보다는 배우들도 리더였다"고 현장에 대해 밝혔다. 또 라이언 레이놀즈는 "직접 제작한 영화는 제작자 겸 배우여서 리더 역을 한 경우가 있었다. 이번의 경우 순수하게 배우로서 팀원으로서 학생으로 있었다. 그리고 나에게 이것이 특별한 권한이었다고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순수한 배우로서 일하는 것이 마이클 베이 감독님이 예술적 방향성 뿐 아니라 정신적 부분에서도 리더 역을 잘 해주셨다. 마이클 베이 감독의 그런 면이 아래로 흘러 내려오는 상황이었다. 그래서 일관성 있고 근육질의 멋진 액션을 소화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사진= 마이클 베이 감독이 2일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내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2019.12.2 © News1 권현진 기자

'6언더그라운드'는 애초에 존재하지 않았던 것처럼 과거의 모든 기록을 지운 여섯 명의 정예요원, 스스로 고스트가 된 이들이 펼치는 지상 최대의 작전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데드풀'로 세계적인 스타로 발돋움한 라이언 레이놀즈는 각기 다른 능력의 정예요원들을 한데 모아 지상 최대 작전에 투입하는 미스터리한 억만장자 역을 맡았다. 여섯 명의 정예요원은 6명의 스타들이 연기했다.

멜라니 로랑이 전직 CIA 요원 출신의 냉철한 스파이 역을, 마누엘 가르시아 룰포가 콜롬비아 카르텔 출신의 암살자 히트맨 역을, 벤 하디가 적진에 미리 침투하거나 정찰하는 역할을 맡은 파쿠르 전문가 스카이워커 역을 맡았다.

또 아드리아 아르호나가 팀원들의 응급수술부터 적진 침투 선발대까지 다양한 역할을 하는 멀티플레이어 의사, 데이브 프랭코가 탁월한 운전실력을 가진 카체이싱 전문가 드라이버, 코리 호킨스가 뛰어난 실력의 저격수 스나이퍼 역을 맡았다. '6언더그라운드'는 12월 13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