놈의 사냥에서 벗어나라 <사냥의 시간>
놈의 사냥에서 벗어나라 <사냥의 시간>
  • 박준영 기자
  • 승인 2020.01.06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틸 컷= 사냥의 시간
스틸 컷= 사냥의 시간

[무비톡 박준영 기자]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의 만남으로 화제가 된 영화 '사냥의 시간'이 “완벽한 새해 선물”, “반드시 봐야한다” 등 폭발적 기대평과 함께 2020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다.(제작 싸이더스) 2월 개봉 확정 소식과 함께 런칭 포스터 공개 이 후 ‘사냥의 시간’에 대한 언론 및 관객들의 기대감이 연일 계속되고 있다.

특히 화제 포인트는 지금껏 어느 작품에서도 볼 수 없었던 충무로 대표 배우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의 만남이다. 먼저 ‘건축학개론’, ‘박열’, ‘아이 캔 스피크’, [시그널], [여우각시별] 등 다양한 작품을 연이어 흥행 시키며 3년만의 스크린 복귀를 알린 이제훈은 위험한 계획의 설계자 ‘준석’ 역을 맡아 지금껏 선보인 캐릭터 연기와는 또 다른 연기 변신을 예고하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스크린은 물론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개성 넘치는 연기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안재홍은 준석의 오른팔이자 분위기메이커 ‘장호’로 분해 자신만의 특별한 기술을 발휘하는 것은 물론 위험한 계획 속에서도 친구들을 웃음으로 독려하는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부산행’과 ‘기생충’으로 쌍 천만 배우로 등극한 최우식은 가진 것은 의리뿐인 반항아 ‘기훈’ 역을 맡아 친구들의 무모한 계획을 걱정하면서도 적극적으로 돕는 역할로 활약할 예정이며, 영화 ‘동주’로 제37회 청룡영화상 신인남우상을 수상 후, ‘그것만이 내 세상’, ‘사바하’, ‘시동’ 등을 통해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박정민은 필요한 모든 것을 알아내는 정보원 ‘상수’ 역을 맡아 친구들의 계획에 핵심 정보를 제공하는 인물로 분할 예정이다.

이처럼 매 작품 속 완벽한 연기와 흥행 신드롬,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으며 독보적인 배우로 자리한 네 배우들이 영화 ‘사냥의 시간’을 통해서 선보일 특별한 캐릭터 연기, 그리고 이들의 환상적인 케미스트리가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들과 이를 뒤쫓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이들의 숨 막히는 사냥의 시간을 담아낸 추격 스릴러이다.

또한 영화 ‘파수꾼’으로 제32회 청룡영화상 신인감독상을 수상하며 전 세계가 주목한 비주얼텔러 윤성현 감독의 신작으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작품의 탄생을 알리는 영화 ‘사냥의 시간’은 오는 2월 개봉 예정이다.

포스터= 사냥의 시간
포스터= 사냥의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