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맨' 황우슬혜,"가족영화를 찍다보니 결혼이 하고파"
'히트맨' 황우슬혜,"가족영화를 찍다보니 결혼이 하고파"
  • 김상민 기자
  • 승인 2020.01.15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히트맨' 언론 시사 및 기자 간담회에서 ‘배우 황우슬혜’

[무비톡 김상민 기자] 14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히트맨' 언론 시사회 및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최원섭 감독과 배우 권상우·정준호·황우슬혜·이이경 등이 참석했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가정보원을 탈출한 암살요원 '준'의 이야기를 그렸다.

큰 포부와는 달리 국정원 탈출 후 15년이 지났지만 준의 웹툰에는 악플만 달리고 월 수입은 50만원이 채 안 된다. 녹록치 않은 현실에 부딪혀 술을 마신 준은 암살요원 시절 1급 기밀을 웹툰으로 그리고 만다.

실수로 연재가 시작된 웹툰은 하루 만에 초대박이 났지만 준은 국정원과 과거 자신이 상대했던 테러리스트에게 동시에 타겟이 되고 만다. '히트맨'은 코미디와 액션이 강조된 영화다. 하지만 이보다 더 눈길이 가는 요소를 많이 가졌다.

권상우가 코믹 액션 영화임을 말하면서도 꿈에 대한 이야기임을 강조한 것도 이러한 맥락이다. 준의 아내 '미나'를 연기한 황우슬혜는 가족애를 우선했다. 황우슬혜는 "코믹액션 영화지만 가족애가 느껴지는 영화라고 생각한다. 관객들이 보면서 따뜻함도 느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황우슬혜란 사람은 개인적으로 결혼이란 것에 대해 생각이 없을 정도인데 상우 오빠와 지원(딸 가영 역)이랑 가족 연기를 하다보니 이런 가족이 있었으면, 생겼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마지막 촬영 때 눈물이 핑 돌 정도로 아쉬웠다. 이런 가족이 있다면 결혼해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행복하게 촬영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히트맨'은 오는 22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