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 '기생충' 봉준호 감독 각본상 소감 "영감 준 아내에 감사"
[아카데미] '기생충' 봉준호 감독 각본상 소감 "영감 준 아내에 감사"
  • 무비톡
  • 승인 2020.02.10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해 인상적인 소감을 전한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가 '기생충'으로 각본상의 영예를 안은 가운데, 인상적인 소감을 전했다. 9일 오후(현지시간, 한국시간 10일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개최됐다. 이날 '기생충'은 '나이브스아웃' '결혼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제치고 각본상을 수상했다.

봉준호 감독은 기쁜 표정을 감추지 못한 채 무대에 올라 트로피를 품에 안고 "땡큐!"를 외쳤다. 이어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사실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라며 "국가를 대표해서 시나리오를 쓰는 게 아니지만 한국에선 첫 번째 상"이라고 말했다. 이어 "언제나 많은 영감을 주는 제 아내에게도 감사하고 대사를 멋지게 소화해주는 지금 와 있는 '기생충' 배우들에게도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각본을 공동 집필한 한진원 작가는 "미국에 할리우드가 있듯, 한국에는 충무로가 있다"며 "충무로 모든 작가와 필름메이커들에게 영광을 돌리고 싶다. 아카데미, 감사하다"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특히 한국계 캐나다인 배우 산드라오가 '기생충'의 수상 소식에 기뻐하며 기립 박수로 화답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1929년부터 시작돼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아카데미 시상식은 일명 '오스카'로도 불리는 미국 최대의 영화 시상식이다.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Academy of Motion Picture Arts & Sciences)가 상을 수여한다. 한국영화는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역사상 최초로 본상 후보에 올랐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 국제극영화상(구 외국어영화상)까지 총 6개 부문, 이승준 감독의 '부재의 기억'은 단편 다큐멘터리 부문에 각각 노미네이트됐다.(LA=뉴스1) 장아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고승아 기자 

해외용 포스터= 기생충
해외용 포스터= 기생충(Parasite)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