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백> 간담회, 신혜선 "저도 많이 기다렸다, 극장 활기 찾길 기대"
<결백> 간담회, 신혜선 "저도 많이 기다렸다, 극장 활기 찾길 기대"
  • 김상민 기자
  • 승인 2020.06.05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영화 '결백' 언론시사회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신혜선

영화 '결백'(감독 박상현·제작 이디오플랜)의 언론시사회가 4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에 위치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서는 박상현 감독을 비롯해 출연 배우 신혜선 배종옥 허준호 태항호 홍경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결백'은 당초 3월에 개봉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 19 감염증 여파로 개봉을 연기했다. 이 후 5월 개봉을 타진했으나 이태원 클럽 사태로 코로나 19가 재확산되면서 또 다시 개봉을 연기했다. 2차례 개봉 연기 끝에 '결백'은 11일 전국 극장에서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신혜선은 "저도 많이 기다렸다. 아직 시기가 조심스러운 감이 없지 않아 있다"면서 "그런데 오늘 다들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을 잘 해주시는 걸 보니 조금씩 활기를 찾지 않을까 기대되기도 한다"고 말했다.

신혜선은 "오늘 두 번째로 영화를 보게 됐다. 매끄러워져서 좋았다. 브라운관에 나오는건 조금씩 익숙해져가고 있는데 이렇게 큰 스크린에 나오는게 익숙치 않았다. 꿈인가 생시인가 싶었다"며 긴장감을 드러냈다.

신혜선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솔직히 정인은 친구하기 싫은 느낌이었다. 독단적이고 고집도 있다. 유머라고는 없는 친구다. 약간 싸가지 없어 보이는 느낌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영화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이 추시장(허준호)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는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과정을 그린 무죄 입증 추적극이다. 오는 6월11일 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