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량한 가족' 에어핑크 박초롱 "이번 영화가 나의 첫 스크린 데뷔작"
'불량한 가족' 에어핑크 박초롱 "이번 영화가 나의 첫 스크린 데뷔작"
  • 김상민 기자
  • 승인 2020.06.25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불량한 가족'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박초롱
사진= '불량한 가족'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박초롱

24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한 영화 '불량한 가족'(감독 장재일)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박원상과 에이핑크 박초롱, 배우 김다예, 장재일 감독이 참석했다.

'불량한 가족'은 음악만이 유일한 친구였던 유리(박초롱 분)가 우연히 다혜의 특별한 패밀리를 만나 진정한 성장을 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휴먼 코미디 드라마다. 극중 배우 박원상이 딸 유리를 위해 헌신하는 아빠 현두를 연기했다. 또 걸그룹 에이핑크 리더 박초롱이 유리 역할을 통해 스크린에 데뷔했다.

박초롱은 이번 영화로 스크린에 처음으로 데뷔했다. 그는 "이번 영화가 나의 첫 스크린 데뷔작이라 긴장도 되고 설레기도 했다. 작품 준비하면서 많은 생각이 들었다"며 "이렇게 큰 스크린으로 연기를 볼 때 어떤 느낌일까 궁금하기도 했다. 설렘이 더 컸다. 너무 좋은 배우분들과 함께 첫 영화를 할 수 있어 많이 배우고 성장하는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박초롱은 에이핑크 멤버들의 반응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멤버들이 먼저 스크린 데뷔를 했다. 저희들끼리는 연기나 일에 대해 조언을 잘 하지 않고 묵묵하게 뒤에서 응원해주는 편"이라며 "이번 영화 촬영할 때도 멤버들이 뒤에서 오늘 잘 하고 오라고 응원을 많이 해줬다"고 알렸다.

박초롱은 박원상과 처음으로 호흡을 맞췄다. 박초롱은 박원상이 자신이 작품에서 만난 첫 아빠라며 "작품이 결정되고 나서 아빠가 박원상 선배님이라는 말을 듣고 정말 좋았다.

작품을 많이 못 했지만 그간 작품에서 엄마 아빠가 항상 안 계셔서 그런 부분이 아쉬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배님들과 호흡을 맞추고 싶었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저의 첫 아빠가 생겨서 너무 기쁘다"고 밝혔다. 한편, 장재일 감독의 첫 장편 연출작인 '불량한 가족'은 오는 7월 9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