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원의 밤>, 베니스영화제 비경쟁 초청…韓 영화 4년만 '쾌거'
<낙원의 밤>, 베니스영화제 비경쟁 초청…韓 영화 4년만 '쾌거'
  • 무비톡
  • 승인 2020.07.29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터= '낙원의 밤' © 뉴스1

영화 '낙원의 밤'(감독 박훈정)이 제77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 초청작으로 선정됐다. 29일 NEW에 따르면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제77회 베니스 국제 영화제는 지난 28일 오전 11시(현지시간) '낙원의 밤'이 비경쟁 부문(Out of Competition)에 초청됐다고 발표했다.

1932년 처음 열려 올해 77회를 맞은 베니스 국제 영화제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국제 영화제로 칸 국제 영화제, 베를린 국제 영화제와 함께 세계 3대 영화제로 손꼽힌다. 제77회 베니스 국제 영화제는 이탈리아 베니스 리도섬에서 9월2일부터 9월12일까지 열릴 예정이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인해 주요 영화제가 온라인으로 개최되거나 취소되는 가운데 규모를 축소하여 정상 개최할 예정이다.

한국 장편 영화가 베니스 국제 영화제에 초청된 것은 2016년 김지운 감독의 '밀정' 이후 4년 만의 결과이자 올해 공식 초청작 중 유일한 한국영화로 그 의미를 더한다. 베니스 국제 영화제의 알베르토 바르베라 집행위원장은 "'낙원의 밤'은 최근 몇 년간 한국 영화계에서 나온 가장 뛰어난 갱스터 영화 중 하나다.

박훈정 감독은 정형화 되지 않은 복합적인 캐릭터를 바탕으로 한 각본 집필능력과 더불어 인상적이고 거장다운 연출력으로 전폭적인 관심을 받을 만한 작가다. 분명히 그의 이름은 앞으로 더욱 많이 알려질 것이다"라며 '낙원의 밤'의 초청 이유를 밝혔다.

'낙원의 밤'을 통해 처음으로 베니스 국제 영화제에 초청된 박훈정 감독은 한국 누아르의 새로운 장을 연 '신세계', 미스터리한 전개와 신선한 액션이 돋보인 '마녀'에 이르기까지 탄탄한 스토리텔링과 강렬한 전개, 새로운 시도가 더해진 작품 세계로 관객을 사로잡아왔다.

영화제를 통해 '낙원의 밤'을 전 세계에 처음으로 선보일 박훈정 감독은 "아름다운 남녘의 제주 바다와 하늘을 담고 그 안에 핏빛으로 얼룩진 이야기를 펼쳐 놓았다. 배경과 스토리가 주는 아이러니함을 관객들이 각각의 입장에서 흥미롭게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공식 초청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박훈정 감독의 신작 '낙원의 밤'은 '밀정' '안시성'을 통해 독보적 매력을 발산한 배우 엄태구와 '죄 많은 소녀'에서의 압도적 연기로 만장일치 호평을 받은 배우 전여빈, '독전'에서 잊지 못할 악역을 완성한 차승원의 강렬한 시너지로 주목받고 있다.

여기에 다수의 영화와 드라마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준 배우 이기영, 드라마 '나의 아저씨' '손 the guest] 등에서 굵직한 캐릭터를 소화해온 배우 박호산의 합류로 강렬한 캐스팅 라인을 완성해 기대를 더한다. 제77회 베니스 국제 영화제 비경쟁 부문 초청을 기념해 '낙원의 밤' 해외 포스터도 공개됐다.

어딘가를 조용히 응시하는 태구(엄태구)의 뒷모습이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며, 'Night in Paradise'라는 영문 제목도 인상적인 캘리그라피로 표현돼 시선을 집중시킨다. 한편 '낙원의 밤'은 오는 9월 영화제 프리미어를 통해 전 세계 최초로 선보여질 예정이다.(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