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년 전 우리들 엄마의 삶은 이랬다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25년 전 우리들 엄마의 삶은 이랬다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 박준영 기자
  • 승인 2020.09.11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틸 컷=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스틸 컷=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회사와 맞짱 뜨기 위해 고아성, 이솜, 박혜수가 토익반 수업을 듣는다는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1995년 입사 8년차, 업무능력은 베테랑이지만 고졸이라 늘 말단. 회사 토익반을 같이 듣는 세 친구가 힘을 합쳐 회사가 저지른 비리를 파헤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이다.

실무 능력은 퍼펙트하나 현실은 커피타기 달인인 생산관리3부 ‘이자영’(고아성)과 미스터리 소설 마니아로 뼈 때리는 멘트의 달인인 마케팅부 ‘정유나’(이솜), 수학 올림피아드 우승 출신이지만 실체는 가짜 영수증 메꾸기 달인인 ‘심보람’(박혜수)까지. 우정으로 똘똘 뭉친 세 친구를 중심으로 ‘삼진그룹’ 말단 사원들의 모습이 보는 이로 하여금 추억과 호기심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고졸도 토익 600점만 넘기면 대리가 될 수 있다는 회사의 말에, 회사 토익반으로 모인 말단 사원들은 대리가 되면, 보조 업무가 아닌 진짜 ‘일’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에 부풀어 토익 공부에 매진한다. 1995년 을지로를 배경으로, 당시 고졸 여사원들만 입었던 ‘삼진그룹’의 유니폼과 90년대 느낌이 물씬 풍기는 메이크업과 헤어스타일로,

영화 속에 담겨진 90년 시대상에 대한 궁금증을 더하는 포스터에는 “1995년, 회사와 맞짱 뜨는 용감한 친구들”이라는 문구가 무슨 이유로 이들이 한자리에 뭉치게 되었는지 이목을 집중시킴은 물론, 서로 힘을 합쳐 회사가 저지른 비리를 파헤치는 그들의 우정과 숨겨진 드라마를 기대하게 한다.

90년대 커리어우먼을 꿈꾸는 세 친구로 분해 실제 ‘찐친’ 같은 연기 시너지를 보여준 고아성, 이솜, 박혜수의 찰떡 케미와 이주영, 김원해, 이성욱, 조현철, 타일러 등 흠잡을 곳 없는 연기력으로 든든한 존재감을 선보이는 조연진의 조화는 또 하나의 관람 포인트이다. 입사 8년차 말단 사원들이자 회사와 맞짱 뜨는 세 친구가 우정과 연대, 포기를 모르는 용기로 함께 이뤄낸 성장을 실감나게 그려낼‘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10월 개봉예정이다.

2종 티저포스터=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2종 티저포스터= 삼진그룹 영어토익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