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부도의 날> 캐스팅 완료, 본격 촬영
<국가부도의 날> 캐스팅 완료, 본격 촬영
  • 송승범 기자
  • 승인 2017.12.02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터>, <검은 사제들> 등을 제작한 영화사 집의 차기작 <국가부도의 날>이 김혜수, 유아인, 허준호, 조우진 그리고 프랑스 국민 배우 뱅상 카셀(Vincent Cassel)까지 주요 배역진들의 캐스팅을 확정하고 촬영 준비에 돌입했다.

특히 오는 123일은 IMF와 정부 간 협상이 타결되어 IMF 자금 지원 합의서에 서명한 지 20년째를 맞는 것으로 의미를 더한다.[감독 최국희 | 제작 영화사 집 | 제공/배급 CJ엔터테인먼트]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 부도까지 남은 시간 단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배팅하는 사람, 그리고 가족과 회사를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1997IMF 위기를 둘러싼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독보적 존재감의 배우 김혜수는 국가 부도 위기를 처음 예견하고 대책팀에 투입된 한국은행 통화정책팀 팀장 한시현역을 맡았다. 합리적 판단력과 강한 소신으로 위기 돌파의 방법을 모색하지만 더 큰 시스템과 권력 앞에 갈등하는 한시현 역의 김혜수는 직업적 전문성과 인간미, 현실성을 갖춘 매력적 여성 캐릭터를 만들어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국가 부도의 위기에 자신의 모든 것을 배팅하는 금융맨 윤정학역은 <베테랑>, <사도>에 이어 최근 이창동 감독의 <버닝>에 캐스팅되어 화제를 모았던 유아인이 캐스팅 되었다. 국가의 역사적 위기를 일생일대의 기회로 이용하는 윤정학으로 분하는 유아인은 당시의 시대상을 반영한 리얼한 캐릭터로 김혜수와 함께 극을 이끌어갈 예정이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선 굵은 연기를 보여 온 데 이어 최근 <불한당>에서의 강렬한 연기로 깊은 인상을 남긴 허준호가 예기치 못한 국가 위기 속 회사와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평범한 가장 갑수역을 맡아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그리고 <남한산성>, <더킹>, <내부자들> 등 매 작품 잊을 수 없는 캐릭터와 새로운 연기 변신으로 관객을 사로잡아 온 배우 조우진은 경제 위기에 대한 대응 방식을 두고 사사건건 한시현과 대립하는 재정국 차관 역을 맡아 극의 긴장감을 조여 줄 것이다.

뱅상 카셀은 한국에 비밀리에 입국하는 IMF 총재 역으로 <국가부도의 날>에 합류했다. <제이슨 본>, <블랙스완>, <라빠르망>, <증오> 등 할리우드와 프랑스를 넘나드는 작품 활동을 펼쳐 온 세계적 배우 뱅상 카셀은 생애 첫 한국 영화 출연작인 <국가부도의 날>을 통해 특유의 카리스마 넘치는 강렬한 매력을 국내 관객들에게 고스란히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각기 다른 개성과 색깔을 지닌 배우들의 만남과 세계적 배우 뱅상 카셀의 합류로 궁금증을 고조시키는 <국가부도의 날>은 촬영 준비 중이며 12월 크랭크인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