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공개 된 8인 8색 캐릭터 <흥부: 글로 세상을 바꾼 자>
처음 공개 된 8인 8색 캐릭터 <흥부: 글로 세상을 바꾼 자>
  • 박준영 기자
  • 승인 2018.01.10 14:2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2월 설, 대작 사극의 탄생을 기대케 하는 영화 <흥부: 글로 세상을 바꾼 자>(이하 <흥부>)88색의 매력이 돋보이는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제공: 대명문화공장, 롯데엔터테인먼트 |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 제작: 영화사궁, 발렌타인필름 | 감독: 조근현]

<흥부>는 양반들의 권력 다툼으로 백성들의 삶이 날로 피폐해져 가던 조선 헌종 14. 붓 하나로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작가 흥부는 어릴 적 홍경래의 난으로 헤어진 형 놀부를 찾기 위해 글로써 자신의 이름을 알리려 한다. 수소문 끝에 형의 소식을 알고 있다는 조혁을 만나게 된 흥부는 부모 잃은 아이들을 돌보며 백성들의 정신적 지도자로 존경 받는 조혁을 통해 새로운 깨달음을 얻는다.

한편, 백성을 생각하는 동생 조혁과 달리 권세에 눈이 먼 형 조항리의 야욕을 목격한 흥부는 전혀 다른 이 두 형제의 이야기를 쓰기로 결심한다. 그렇게 탄생한 흥부전은 순식간에 조선 전역에 퍼져나가고, 이를 지켜보던 조항리는 그를 이용해 조선을 삼킬 음모를 계획한다는 이야기를 그린 사극 드라마다.

이번에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에는 각기 다른 개성과 배우들의 색다른 연기 변신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먼저 이번 작품을 통해 첫 사극에 도전한 정우는 조선 최고의 천재작가 흥부를 맡아 익살스러우면서도 강단이 느껴지는 모습으로 캐릭터의 힘을 드러낸다.

뿐만 아니라 내 글로 무슨 일이 벌어질까, 궁금도 하고라는 문구는 우리가 기존에 알고 있던 고전소설 속 캐릭터와는 다른 새로운 흥부의 탄생을 예고한다. 김주혁은 힘든 백성들의 정신적 지도자 조혁을 맡아 어진 인물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꿈을 꾸는 자들이 모이면 세상이 조금은 달라지지 않겠는가라는 문구는 힘든 상황 속에서도 희망이 찾아올 것이라 믿는 따뜻한 마음씨를 느끼게 한다. 정진영은 조선을 가지려는 야심가 조항리로 분해 강렬한 카리스마와 함께 위압감을 드러낸다.

꿈을 꾸는 것도 죄가 된다라는 문구는 자신의 권세를 위해서라면 두려울 게 없는 냉혈함을 느끼게 하며 그가 보여줄 악인의 모습을 궁금케 한다. 정해인은 힘을 잃은 가여운 왕 헌종을 맡아 조선의 왕이라는 최고의 지위와 신분을 가졌음에도 세도정치에 힘을 잃은 군주의 모습을 보여주며,‘내 꼴이 우습지요?’라는 문구로 유약한 면모를 드러낸다.

또한 김원해는 왕권을 노리는 또 다른 세력 김응집으로 분해 조항리를 맡은 정진영과 강렬한 연기 대결을 예고하며, ‘조선을 풍비박산내고 새로이 임금 된 자가 과연 누구라고 하더냐?’라는 문구는 권력을 탐하는 인물의 비열함을 엿볼 수 있다.

정상훈은 흥부의 절친한 벗 김삿갓을 맡아 유쾌한 방랑 시인의 자태를 드러내는 가운데 자네를 행복하게 해줄 소식을 들고 왔어라는 문구로 흥부에게 어떤 소식이 닿게 될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여기에 흥부의 집필 보조 제자 선출을 맡은 천우희는 남장을 한 모습으로 궁금증을 더하며 나리는 진짜 대단 하십니다!!’라는 문구로 통통 튀는 신스틸러로서의 매력을 기대케 한다.

희망을 꿈꾸는 민란군의 수장 놀부로 돌아온 진구는 강렬한 눈빛과 함께 활을 쏘는 모습으로 시선을 압도하며 언젠가 새로운 세상이 오면 회포를 풀자꾸나라는 문구가 더해져 극중 그가 선보일 모습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배우들의 독보적 존재감이 담긴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하며 기대를 한층 끌어올리는 영화 <흥부>2월 설 개봉 예정이다.

포스터= 8인 8색 캐릭터
포스터= 8인 8색 캐릭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마밈 2018-01-11 23:27:56
김주혁배우의 유작이군요..내용은 흥미돋는데 웬지 슬플거같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