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쾌한 액션, 유머로 장착한 <데드풀2(DEADPOOL2)>
호쾌한 액션, 유머로 장착한 <데드풀2(DEADPOOL2)>
  • 홍장성 에디터
  • 승인 2018.02.12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래시댄스' 를 패러디한 포스터
'플래시댄스' 를 패러디한 포스터

거침없는 입담과 유머로 중무장한 마블 역사상 가장 매력 빵 터지는 히어로 데드풀을 주인공으로 한 <데드풀2>가 오는 5월 개봉을 확정했다.(감독: 데이빗 레이치, 주연: 라이언 레놀즈, 조슈 브롤린, 수입/배급: 이십세기폭스코리아) 개봉 확정과 함께 새로운 캐릭터의 등장을 알리는 케이블 첫 만남영상과 <플래시댄스>를 패러디한 세 번째 포스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난 전쟁에서 태어나 전쟁 속에 자랐다라고 말하며 다소 어두운 미래를 배경으로 새로운 캐릭터인 케이블이 첫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강인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 함께 곰 인형을 바지춤에 달고 나와 과연 어떤 캐릭터일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케이블의 본격적으로 등장하는 순간 화면이 일시정지 되고 “CG 왜 덜 됐어? 기계 팔이라니까!” 라고 외치며 데드풀이 첫 등장해 폭소를 자아낸다. 특히 데드풀이 자신의 피규어와 케이블의 피규어를 가지고 싸움을 붙이는 코믹한 장면은 오직 데드풀이기에 가능한 장면으로 과연 데드풀과 케이블이 어떤 관계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이번 영상에는 전편에 등장했던 바네사, 네가소닉 틴에이지 워헤드, 콜로서스, , 도핀더 등 반가운 얼굴들뿐 아니라 새롭게 등장하는 캐릭터들 역시 짧지만 강력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더욱 업그레이드 된 액션신들이 대거 등장해 관객들의 기대감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또한, 함께 공개된 포스터는 영화 <플래시댄스>의 명장면을 패러디해 웃음을 자아낸다. <플래시댄스>에서 하늘에서 쏟아지는 물을 고스란히 맞는 제니퍼 빌즈의 섹시한 모습을 탄피로 바꿔 섹시하면서도 잔망스러운 데드풀만의 매력을 고스란히 담아내 역시 데드풀이라는 네티즌들의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데드풀2>는 피플지 선정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남자로 뽑힌 라이언 레놀즈가 데드풀 역으로 다시 돌아오고, <아토믹 블론드>를 통해 스타일리시한 액션과 감각적인 영상으로 연출력을 인정받은 데이빗 레이치가 메가폰을 잡았다. 모레나 바카린, 브리아나 힐데브란드 등 전편의 출연진들과 함께 캐스팅 전부터 화제를 불러 모았던 케이블 역에 조슈 브롤린까지 합류하여 기대를 모으는 <데드풀2>5월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