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포레스트' 류준열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하면 저도 그렇게 돼"
'리틀포레스트' 류준열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하면 저도 그렇게 돼"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8.02.21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틀 포레스트’ 언론 시사회에서 배우 류준열

20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리틀 포레스트’(감독 임순례)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임순례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태리, 류준열, 진기주가 참석해 작품 관련 이야기를 전했다. 배우 류준열이 '리틀 포레스트' 속 재하와 닮은 점에 대해 언급했다.

류준열은 자신이 연기한 재하와 닮은 점을 묻자 "재하의 경우, 혜원의 동네친구로서 위로도 해주고 영감도 주는 친구가 아닌가. 제가 주변에서 친구들에게 그런 역할이었던 것 같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친구들이 저에게 농담삼아 ‘해결사’, ‘한 방이 있는 친구’라고 이야기를 한다.

솔루션을 주는 친구라는 의미다. 그런 점이 닮지 않았나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극 중 재하로 분한 류준열은 “숙소생활을 함께하다보니 가까워졌다. 아침은 혼자 먹었지만 저녁은 같이 먹었다”라고 김태리, 진기주와의 친분을 밝혔다. 배우 류준열이 환경운동 등 좋은 일을 하게 된 이유를 털어놨다.

류준열은 환경운동가로도 활동하는 것에 대해 "좋은 것만 보고 생각하는 사람들과 함께 있으면 저도 그렇게 되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에는 받은 사랑을 돌려드려야겠다는 건방진 생각을 했다. 지금은 개인적으로 그 일을 하고, 그런 사람들과 어울리는 게 저한테 도움이 되고 영향을 끼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그렇게 자연스럽게 어울리다보니까 이번 작품도 선택하게 됐다. 일을 하고, 작품을 하는 측면 보다는 인간으로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생각하면서 조금 독특한 일을 하고 있지 않나 싶다"고 했다. 류준열은 이밖에 영화에 대해서는 "일로 보는 게 아닌 즐겨주셨으면 좋겠다"면서 영화가 힐링을 선사할 것이라고 알리며 이 작품에 대한 관심을 부탁했다.

영화 전체가 가진 따뜻한 톤과 임순례 감독의 애정어린 연출 뿐 아니라 충무로 루키들이 내뿜는 건강하고 싱그러운 에너지는 보는 이를 더욱 기분 좋게 만든다. 충무로 최고의 신성 김태리는 모든 것을 뒤로 한 채 고향으로 돌아온 혜원 역을 맡아 청춘들의 공감을 불러 일으킨다.

김태리는 특유의 편안한 연기를 통해 '리틀 포레스트' 특유의 잔잔하고 따뜻한 위로를 전한다. '리틀 포레스트'는 일본의 동명 만화 원작으로 시험, 연애, 취업이 뜻대로 되지 않는 혜원(김태리)이 모든 것을 뒤로 한 채 고향으로 돌아와 오랜 친구 재하(류준열), 은숙(진기주)과 특별한 사계절을 보내며 자신만의 삶의 방식을 찾아가는 작품이다. 오는 2월 28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