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합’ 심은경 “ 심지가 강한 사람이 좋아”
‘궁합’ 심은경 “ 심지가 강한 사람이 좋아”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8.02.22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궁합' 기자 간담회 ‘심은경’

21일 오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궁합'(홍창표 감독)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어진 기자간담회에는 이승기, 심은경, 연우진, 강민혁, 조복래, 홍창표 감독이 참석했다. 심은경은 “이승기는 화(火), 불같은 배우다. 그 열정에 놀랐다. 옆에서 연기하는데 큰 자극이 돼서 나도 분발하려 했다”고 했다.

이어 그녀는 “연우진은 수(水) 같다. 물갈이 흘러가지만, 강단이 있다. 본인만의 추구하는 것에 대한 고집이 있다”고 함께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한편 홍창표 감독은 캐스팅에 감사했다. 극중에서 샤이니 민호, 최우식도 출연하기 때문이다. 그는 “사극이다 보니까 인물들이 많이 나온다.

심은경 배우는 놓고 썼다고 할 만큼 싱크로율이 높다. 주인공 서도현은 고민을 많이 했다. 이승기 배우가 너무 다행히 콜에 응해줬다. 연우진 배우는 달달한 역할을 그전에 했었다. ‘너의 다른 모습을 보고 싶다’는 말에 연우진 배우가 응해줬다.

강민혁 배우는 조심스러워했다. ‘경국지색’이라는 캐릭터이기 때문이다. 그도 놀랐다. 하지만 그가 밴드도 하고, 꽃꽂이도 하는 등 여러 재능이 있어 캐스팅을 했다”고 말했다. 배우 심은경이 사랑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심은경은 "미혼 여성으로서 어떤 남자가 이상형인가"라는 질문에 "미혼 여성을 떠나 '궁합'을 택한 것은 사랑에 대한 메시지를 진정성 있게 전달하는 점 때문이었다. 인생에서 사랑을 빼면 무엇이 남을까?란 대사를 하는데, 그 대사 때문에 송화옹주를 연기하고 싶었고 이 작품을 선택했다"고 답했다.

이어 심은경은 "나하고 마음이 잘 맞고 같은 취미를 갖고 있는 분이면 좋을 것 같다. 심지가 강했으면 좋겠다"라고 이상형에 대한 생각을 드러냈다. 

배우 심은경이 '궁합'에서 제일 호흡이 잘 맞았던 배우에 대해 입을 열었다. 심은경은 "어느 한 분 잘 맞았다고 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녀는 "엄청난 열기의 현장이었다. 감독님도 오케이 사인을 하실 때도 우렁차게 하셨다. 그 분위기에 힘 입어서 연기를 더 적극적으로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배우들까지 서로 촬영하기 전까지 협의하고, 어떻게 하면 이 신을 잘 살릴 수 있을까 잘 호흡을 맞추고 이야기 나눴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심은경은 "제목처럼 다 찰떡 궁합이지 않았나 싶다"면서 이승기, 강민혁, 연우진, 조복래 등 배우들과 호흡이 좋았다고 강조했다.

‘궁합’은 조선 시대 송화옹주(심은경)의 혼사를 찾기 위한 과정을 그린 영화다. 조선 최고의 역술인 서도윤(이승기 분)은 부마 후보들의 궁합풀이를 맡게 된다. 하지만 송화옹주(심은경)는 얼굴도 모르는 사람과 혼례를 올리기 싫어 사주단자를 훔쳐 궁 밖으로 나가 염탐을 시작한다.

이에 서도윤(이승기 분)도 옹주와 함께 부마 후보들을 만난다. 야심찬 윤시경(연우진 분), 절세미남 강휘(강민혁 분), 효심 지극한 남치호(최우식 분)까지, 조선의 팔자를 바꿀 부마 찾기 프로젝트 ‘궁합’은 오는 2월 28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