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합’ 연우진 ‘젊은 배우들, 으쌰으쌰해서 만들어”
‘궁합’ 연우진 ‘젊은 배우들, 으쌰으쌰해서 만들어”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8.02.22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궁합' 언론시사 기자 간담회 ‘연우진’

21일 오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궁합'(홍창표 감독)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어진 기자간담회에는 이승기, 심은경, 연우진, 강민혁, 조복래, 홍창표 감독이 참석했다. 후보 윤시경 역을 연기한 연우진은 이날 영화를 처음 관람한 소감을 말했다.

그는 "인간 다양한 군상을 담은 영화라서 나를 곱씹어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영화 끝나고 인생사 새옹지마라는 말이 생각이 날 정도로 내 인생을 돌아보고 주체적이고 능동적인 삶을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젊은 배우들이 으쌰으쌰해서 만들었다"고 말했다.

배우 연우진 ‘궁합’에서 악역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이날 연우진은 “악역을 어떻게 표현하기 보다는 욕망을 여과없이 드러내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라고 말했다. 이어 “가공되지 않은 연기를 하려고 노력했다”고 털어놨다.

더불어 그는 “사실 초반에 힘을 주려고 준비했는데, 감독님께서 여지없이 걸러냈다. 감독님의 한 마디를 듣고 내려놓고 연기했다”며 “그 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 재미있게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궁합’은 조선 시대 송화옹주(심은경)의 혼사를 찾기 위한 과정을 그린 영화다. 조선 최고의 역술인 서도윤(이승기 분)은 부마 후보들의 궁합풀이를 맡게 된다. 하지만 송화옹주(심은경)는 얼굴도 모르는 사람과 혼례를 올리기 싫어 사주단자를 훔쳐 궁 밖으로 나가 염탐을 시작한다.

이에 서도윤(이승기 분)도 옹주와 함께 부마 후보들을 만난다. 야심찬 윤시경(연우진 분), 절세미남 강휘(강민혁 분), 효심 지극한 남치호(최우식 분)까지, 조선의 팔자를 바꿀 부마 찾기 프로젝트 ‘궁합’은 오는 2월 28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