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공녀' 이솜 "하루살이 미소, 현실적이지만 현실에 없는 캐릭터"
'소공녀' 이솜 "하루살이 미소, 현실적이지만 현실에 없는 캐릭터"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8.03.13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소공녀’ 언론시사/기자간담회 ‘배우 이솜’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산아이파크몰 CGV에서 영화 ‘소공녀’ 언론시사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간담회에는 메가폰을 잡은 전고운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솜, 안재홍이 참석했다.

하루 일당 4만5천 원을 받는 30대 가사 도우미 미소(이솜). 난방도 안 되고, 바퀴벌레가 돌아다니는 단칸방에서 하루 벌어 하루를 살아간다. 그래도 포기할 수 없는 것이 있다.

바로 한 잔의 위스키와 담배 한 모금 그리고 남자친구 한솔(안재홍)이다. 가난한 미소의 삶에 유일한 낙이자, 위안이다. 그러나 세상은 그마저도 쉽게 허락하지 않는다. 담뱃값은 오르고, 주인은 월세를 올리겠다고 통보한다. 웹툰 작가 지망생으로, 공장 기숙사에 사는 남자친구 역시 미소를 도와줄 형편이 못된다.

이것저것 따져보던 미소는 결국 집을 포기하기로 한다. 이솜은 “미소 그 자체로 이해하려고 노력했다.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은 미소가 되게 현실적이지만, 현실에 잘 없는 캐릭터다. 그래서 중심을 잘 둬야 했다. 특히 친구들 찾아갈 때 조금이라도 민폐처럼 보이지 않길 원했다.

그래서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누고 고민하면서 촬영했다”고 떠올렸다. 이솜  “미소 캐릭터나 친구들을 보면 제 주변 사람들, 친구와 크게 다를 게 없다. 그래서 공감이 갔다”고 거들며 “다들 좋아하는 걸 잊고 포기하는 요즘에 좋아하는 걸 지키고 살았으면 한다.

많은 청년이 와서 봐줬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솜 "한솔 역을 재홍 오빠가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재홍 오빠는 성격도 좋고 인간미가 있다. 연기 합을 맞출 때도 굉장히 좋았다"고 이야기 했다.

'소공녀'는 집만 없을 뿐, 일도 사랑도 자신만의 방식으로 살아가는 사랑스러운 현대판 소공녀 미소(이솜 분)의 도시 하루살이를 담은 작품이다.

영화는 '족구왕' '범죄의 여왕' 등 재기 발랄한 작품들로 관객을 사로잡아온 광화문시네마의 작품에 기획, 제작으로 참여한 전고운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소공녀'는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제43회 서울독립영화제 등 각종 영화제에서 관객들과 언론, 평단의 뜨거운 호평을 받았다. 오는 2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