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삼총사'는 먼지 쌓인 장난감 상자
뮤지컬 '삼총사'는 먼지 쌓인 장난감 상자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8.03.2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후 서울 서초동 한전아트센터에서 ‘삼총사’의 프레스콜이 열렸다. 아토스 역의 유준상·김준현, 아라미스 역의 민영기, 포르토스 역의 김법래·이정수, 달타냥 역의 손호영·비투비 서은광, 밀라디 역의 서지영·장은하·안시하, 콘스탄스 역의 제이민·피에스타 린지, 리슐리외 역의 홍경수·조순창, 쥬사크 역의 선재·김보강 등이 참석해 약 60분간 주요 장면을 시연했다.

올해 개막 10주년을 맞은 뮤지컬 ‘삼총사’는 알렉산드로 뒤마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17세기 프랑스 왕실 총사가 되기를 꿈꾸는 청년 달타냥과 전설적 총사 아토스, 포르토스, 아라미스가 루이 13세를 둘러싼 음모를 밝혀내는 과정을 담았다.

10년 전 초연에 참여했던 김법래 유준상 민영기는 10주년 맞이 '삼총사'에 다시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김법래는 "'삼총사'는 10년 이상, 20년 갈거라 생각한 작품이다.

어른들의 동화인만큼 '정의는 살아있다'는 주제가 있다. 그래서 어른 뿐만 아니라 아이들도 공감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남자들의 우정, 사랑을 그린 이야기이기 때문에 더 발전할 수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유준상은 "이 작품을 다시 연습하면서 '10년이 지났구나' 싶었다. 꿈이 실현돼서 기쁘다. 내 인생이 '삼총사'가 다시 올 수 있을까 싶다. 몸은 더 할 수 있지만 안시켜 주실 것 같다. 지방무대까지 끝나면 정말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 작품일 것 같다.

10년이 될거란 생각은 못했는데 이 시간이 오니 한 신 한 신 지나가는 시간들이 행복하고 소중하다. 10년 명성에 답하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민영기는 "10년 전 이 작품을 맡았을 때, 10년이나 할까 의심을 했다.

하지만 첫 연습 때 유준상, 신성우를 처음 보고 이 멤버를 모았던 연출의 파워가 지금의 10년을 있게 했다. 그 과정에서 10년, 20년 장기집권을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최선을 다해 연습 중이다"고 말했다.

10년 전과 현재를 비교하는 시간도 가졌다. 민영기는 "체력관리를 따로 하진 않지만, 형들을 보며 정말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유준상은 24시간을 72시간으로 사용하는 사람이다. 영화, 드라마, 공연을 오가는 분이다. 후배로서 정말 열심히 따라가야겠다 생각한다"고 답했다.

유준상은 "난 아직 끄떡없다. 함께 작업을 하는 이 순간 에너지가 생긴다. 나만 힘들면 괴롭겠지만, 슬쩍 슬쩍 보면 다 힘들어한다. 20대 친구들도 힘들어해서 다행이라 생각한다"고 말한 뒤 "언제까지 힘이 생길지 모르겠지만 관객과 함께한다면 계속 힘이 생길 것 같다. 40대 친구들과 함께 힘내서 끝까지 살아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언어의 마술사'라고 불릴 정도로 놀라운 입담의 이정수는 "'삼총사'는 먼지 쌓인 장난감 상자 같다. 삼총사 안에서 얘기하고 있는 정의라는 건 지금 우리의 정의랑은 다를 수 있다. 왕정시대, 시민혁명이 오기 전에 정의잖나. 다 커서 장난감 상자를 바라보면 이런 걸 갖고 놀았나? 싶긴 하지만 그 나름대로의 재미가 있다. 삼총사와 달타냥을 보면 깊이 생각 안해도 어린 시절의 추억이 생각난다"고 말했다.

서지영은 이번에도 밀라디 역으로 함께 한다. 그는 "여배우들은 무대에서든 또 다른 곳에서도 생명력이 짧다, 나이가 들면 할 수 없는 부분도 있기 때문에 밀라니를 만나서 연기하고 함께 해온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잇다는 게 행복하다. 예전 생각도 많이 나지만 여자 배우로 후배들한테도 영향을 줄 수 있길 바란다"고 감회를 얘기했다.

린지는 "'삼총사'의 콘스탄스는 하나의 백합같은 존재라 생각한다. 나 또한 10주년을 맞이해 처음 참여했는데 한 분 한 분 뵙기도 힘든 선배님들을 한꺼번에 뵙게 돼 폐 끼치지 않으려 더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달타냥 역의 서은광은 "엄기준 선배와 손호영 선배와 나이대가 너무 각각이라서 사실 좀 고민을 많이 했다. 연출님이 네식으로 하라는 말을 해주셔서 고민을 좀 덜어내고 평소에 활발한 것들을 잘 보여주고 막내다 보니 패기 넘치고 힘찬 달타냥을 보여주고 싶어서 노력 중"이라고 각오를 말했다.

아토스 역의 김준현은 유준상과 같은 역을 연기하며 "다르게 하려는 생각은 전혀 없었다. 훌륭히 형들이 해오셨기 때문에 동생인 제가 잘 따라가고 작품에 잘 흡수되겠다는 생각을 했다. 김준현 유준상 신성우 다 목소리도 성격도 다르기 때문에 다른 아토스가 될 거라고 생각했다"고 연기 포인트를 소개했다.

그중 콘스탄스는 달타냥이 첫눈에 사랑에 빠지는 파리의 청순한 여인이다. 제이민은 “제가 처음 콘스탄스를 맡았을 때는 지금보다 더 많이 쑥스럽고 무대 위에서 조금 덜 자유로웠던 것 같다”며 “그 후에 여러 작품을 하면서 조금씩 성장해 다시 콘스탄스를 만났다.

10주년이라는 기념비적이고 영광스러운 자리에 나도 예전보다는 조금 더 보탬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싶은 자신감이 조금 생겼다”고 했다. 그러면서 “예전과는 다른 콘스탄스, 여러 가지로 성장한 모습이 담긴 제이민의 콘스탄스를 표현할 수 있게 됐다. 스스로에 대한 기특함이 생겼다”고 뿌듯해했다.

뮤지컬 '삼총사'는 알렉산드로 뒤마의 대표작으로 손꼽히는 '삼총사'가 바탕으로, 프랑스 왕실 총사가 되기를 꿈꾸는 청년 달타냥과 전설적 총사 아토스 아라미스 포르토스가 루이 13세를 둘러싼 음모를 밝혀내는 과정을 담은 작품이다. 2009년 초연 이후 10주년 기념으로 지난 16일 막이 올랐다. 한전아트센터에서 오는 5월 27일까지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