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집행부 재신임
제17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집행부 재신임
  • 홍장성 에디터
  • 승인 2018.03.22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7회를 맞이하는 단편 영화 축제의 장, 미쟝센 단편영화제가 집행위원장 최동훈 감독과 부집행위원장 엄태화, 허정 감독으로 완성됐다. [주관: 한국영화감독네트워크 | 주최: 미쟝센 단편영화제 집행위원회 | 후원: 아모레퍼시픽 미쟝센]

다섯 가지의 다양한 영화 장르를 통해 관객과 끊임없는 소통으로 여느 영화제와 다른 차별화를 시도하고 있는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비정성시(사회적 관점을 다룬 영화)’, ‘사랑에 관한 짧은 필름(멜로드라마)’, ‘희극지왕(코미디)’, ‘절대악몽(공포, 판타지)’, ‘4만번의 구타(액션, 스릴러)’ 부문 외 다양한 영화제 프로그램을 매년 선보여 왔다.

이에 색깔 있는 장르와 독창적인 상상력을 바탕으로 주목받는 신인 감독들을 배출하는 충무로 등용문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작년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는 심사위원 감독들의 만장일치로 선정되는 대상(<나만 없는 집>, 김현정 감독)5년 만에 탄생해, 올해 제17회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도 2년 연속 대상이 탄생할 수 있을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14() 뜨거운 관심 속에 출품 공모를 마친 데 이어, 16회 미쟝센 단편영화제를 성공적으로 이끈 집행위원장 최동훈 감독과 부집행위원장 엄태화, 허정 감독이 또 한 번 열정 넘치는 단편 영화 축제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최동훈 감독과 엄태화, 허정 감독의 새로운 시작을 알린 제17회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더욱 풍성한 축제의 장으로 관객들을 찾아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