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인표, 제작과 공동 연출 맡은 <굿펠라스: 옹알스와 이방인>(가제)
차인표, 제작과 공동 연출 맡은 <굿펠라스: 옹알스와 이방인>(가제)
  • 홍장성 에디터
  • 승인 2018.03.22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차인표 감독
사진=차인표 감독

 

배우 차인표가 한국을 대표하는 한류 넌버벌 코미디 퍼포먼스팀 옹알스의 미국 라스베이거스 진출의 꿈을 담은 영화 <굿펠라스: 옹알스와 이방인(Good Fellas: Ongals and the stranger)>(가제)의 제작과 공동 연출을 동시에 맡아 화제다. [제공/배급: 리틀빅픽처스 | 제작: TKC픽쳐스 | 감독: 차인표, 전혜림]

옹알스는 한국을 대표하는 한류 퍼포먼스팀으로, 2007년부터 11년간 전 세계를 다니며 한국 코미디를 널리 알린 넌버벌 코미디팀이다. 일체의 대사 없이 마임과 비트박스, 저글링만으로 웃음을 만들어내며, 2017년 유럽 최고의 무대인 런던 웨스트엔드 소호 극장에도 진출한 실력파다.

지난 2월엔 예술의전당 공연까지 성공리에 마치며 국내 관객들에게 존재감을 확인했다. 이렇듯 목표를 이룬 이들에게도 하나의 꿈이 더 남아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코미디의 본고장 미국 라스베이거스 진출이다. 야구선수에게 메이저리그, 축구선수에게 프리미어리그가 있다면, 공연 팀에게는 바로 라스베이거스가 꿈의 무대다.

하지만 옹알스의 주요 멤버 한 명의 희소병 투병과 멤버의 탈퇴 등으로 이들의 미국행에 넘어야 할 장애물은 계속 늘어나고, 4월로 예정된 라스베이거스 공연 무대 오디션 준비 과정은 쉽지 않은 상황. 영화 <굿펠라스: 옹알스와 이방인>은 불확실한 미국 라스베이거스 무대 진출의 과정을 오롯이 담아낼 예정이다.

사진=왼쪽부터 Tyler Dash White, 채경선, 조수원, 하박, 조준우, 최기섭, 이경섭, 최진영 /TylerDashWhite는 옹알스의 미국 진출을 위하여 차인표가 직접 캐스팅한 미국 배우
사진=왼쪽부터 Tyler Dash White, 채경선, 조수원, 하박, 조준우, 최기섭, 이경섭, 최진영 /TylerDashWhite는 옹알스의 미국 진출을 위하여 차인표가 직접 캐스팅한 미국 배우

 

<굿펠라스: 옹알스와 이방인>의 시작은 옹알스가 미국행을 결정한 직후인 2017년 가을부터다. 오래전부터 보육원, 병원 등에서 자원봉사를 하며 인연이 있는 배우 차인표가 이들의 꿈을 응원하게 되면서, 직접적인 도움을 주고자 라스베이거스 도전 과정을 다큐멘터리 영화로 제작하게 되었다는 후문이다.

제작과 공동 연출을 맡은 차인표 감독은 옹알스의 뜨거운 도전을 통해 현실의 어려움으로 막막한 청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북돋워 주고 싶다라고 전했다. 또한, 전 세계 배급을 통해 해외 관객들에게 한국은 물론 한국 코미디를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제작과 연출의 변을 밝혔다.

차인표 감독은 지난해, 단편영화 <50>을 연출하여 2017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와 2017 런던동아시아영화제에서 상영된 바 있다. <굿펠라스: 옹알스와 이방인>는 차인표가 2017년 설립한 영화사 TKC픽쳐스의 창립작품 <헤븐퀘스트: 필그림스 프로그레스(Heavenquest: A Pilgrim's Progress)>(미국 킹스트릿 픽쳐스와 공동제작)에 이은 두 번째 작품으로 한국어와 영어 2개의 내레이션 버전으로 제작될 예정이다. 또한 <굿펠라스: 옹알스와 이방인>20181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첫 촬영을 시작했으며, 5월 크랭크업을 목표로 현재 한국에서 촬영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