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개척단>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초청작, 피맺힌 울분!
<서산개척단>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초청작, 피맺힌 울분!
  • 박준영 기자
  • 승인 2018.04.10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으로 전 국민 공분 일으킨 충격 실화!
서산 개척단 티저 포스터
티저 포스터=서산 개척단

박정희 군사정권 시절, 국가재건의 명목하에 동원되어 강제노역과 인권탄압으로 청춘을 유린당한 개척단원들의 봉인된 진실을 담은 영화 <서산개척단>(Land of Sorrow)이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을 알리며 피맺힌 울분이 서린 티저 포스터를 전격 공개했다.

<서산개척단>은 5·16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박정희가 국가재건이라는 미명하에 1961년부터 국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기획한 간척사업에 강제 동원한 대한청소년개척단, 일명 서산개척단의 실체를 5년간의 심층 취재를 통해 담은 작품이다.

‘사회명랑화사업’이라는 명분으로 자행된 무고한 청년들과 부녀자들의 납치, 강제결혼 등의 충격적인 진실은 물론 박정희 정권의 안정과 유지를 위해 군부가 저지른 대국민 사기극의 거대한 서막을 목도할 수 있는 그야말로 2018년 최대의 문제적 다큐멘터리.

이번에 공개된 <서산개척단> 티저 포스터는 ‘새 삶의 터전’, ‘갱생의 낙원’ 등의 미사여구로 날조된 서산개척자활사업장 관련 당시의 신문기사 모음 위, 시뻘건 한 자루의 삽 이미지가 강렬한 시각적 충격을 선사하며 눈길을 사로잡는다.

여기에 검고 굵은 캘리그래피 타이틀까지 더해져 영화가 품고 있는 거대한 내막과 진실의 무게감을 배가시킨다. 더불어 개척단원들의 피맺힌 울분을 고스란히 옮긴 카피 “우리는 노예였다”는 관객들로 하여금 궁금증과 호기심을 유발시킨다.

57년간 봉인된 ‘대한청소년개척단’의 피맺힌 진실을 다룬 첫 다큐멘터리 영화 <서산개척단>이 내달 3일부터 12일까지 열리는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코리아 시네마스케이프 부문에 공식 초청되어 첫선을 보인다.

비경쟁부문인 코리아 시네마스케이프는 극영화, 다큐멘터리, 실험영화, 애니메이션 구분 없이 한국독립영화 현재의 성취를 보여주는 부문. 2016년 최승호 감독의 <자백>이 바로 이 부문에 초청되어 최고 화제작으로 등극했으며, 그해 10월 개봉해 14만여 명 관객을 불러모아 파란을 일으켰던 전례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