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유아인 ’칸 초청' “어이가 없네”
<버닝> ‘유아인 ’칸 초청' “어이가 없네”
  • 홍장성 에디터
  • 승인 2018.04.12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터=버닝(BURNING)
포스터=버닝(BURNING)

이창동 감독의 신작 <버닝>이 오는 58()부터 519() 까지 열리는 제71회 칸 영화제(Festival de Cannes)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 됐다.[감독: 이창동 | 제공: 파인하우스필름 | 제작: 파인하우스필름, 나우필름 | 배급: CGV아트하우스]

영화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는 배달을 갔다가 어릴 적 같은 동네에서 살았던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서 아프리카 여행을 다녀오는 동안 자기가 키우는 고양이를 돌봐달라는 부탁을 받는다. 여행에서 돌아온 해미는 아프리카에서 만난 벤(스티븐 연)이라는 정체불명의 남자를 소개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다.

412() (현지 시간) 71회 칸 영화제 집행위원회는 <버닝>이 경쟁부문에 선정 되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로써 이창동 감독은 2007년 제 60회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밀양>, 2010년 제 63회 칸 영화제 각본상을 수상한 <>에 이어 연출 작품 세편 연속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더불어 2000년 제 35회 칸 영화제 감독 주간에 초청 된 <박하사탕>, 2003년 제 43회 칸 영화제 비평가 주간에 다시 한 번 소개 되었던 <오아시스>까지 6편의 연출작 중 5편이 칸 영화제에 진출해 세계가 사랑하는 감독임을 입증했다.

<버닝><밀양>, <>로 두 차례 칸 영화제에서 수상한 바 있고 지난 2009년 칸 영화제 심사위원을 지낸 이창동 감독이 8년 만에 선보이는 복귀 작이다. 3인의 주연 배우들에게도 <버닝>은 의미 깊은 작품이 될 예정이다.

유아인은 <버닝>으로 생애 첫 레드카펫을 밟게 되었으며, 스티븐 연은 작년 <옥자>에 이어 2년 연속 레드카펫을 밟는다. 전종서는 데뷔작으로 칸 영화제 레드카펫의 주인공이 되는 영광을 안게 됐다.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의 연기 발화점이 될 영화이자 이창동 감독의 8년만의 신작 <버닝>5월 개봉 예정이다.

3종 해외 포스터=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
3종 해외 포스터=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