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 인피니트 워' 톰 히들스턴, "한국 올때마다 기분 나이스"
'어벤져스 : 인피니트 워' 톰 히들스턴, "한국 올때마다 기분 나이스"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8.04.13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배우‘톰 히들스턴’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는 영화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프레스 컨퍼런스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베네딕트 컴버배치, 톰 히들스턴, 톰 홀랜드, 폼 클레멘티에프가 참석해서 작품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를 나눴다. 예고된 대로 영화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들을 수 없었다.

마블 스튜디오에서 스포일러를 막기 위해 철저한 입단속에 나섰기 때문. 23분 하이라이트 영상에도 엠바고(보도 시점 유예)를 설정하는가 하면 메가폰을 잡은 루소 형제는 세계 투어를 앞두고 전 세계 팬들에게 스포일러 금지를 부탁하는 편지를 공개했다. 출연 배우들 역시 지금까지 모든 인터뷰에서 영화 관련 질문에 답을 아꼈다. 

가장 오랜 시간 마블과 함께한 로키, 톰 히들스턴은 “제 평생의 특권이다. 참여해 영광”이라며 “사실 처음 아이언맨 만들 때는 상당히 긴장했다. 관객이 지구가 아닌 우주 공간에서 이뤄지는 이야기를 받아들일 수 있을까 싶었다. 근데 해냈다. 마블이야말로 문화를 제공한다.

또 계속 확장되고 용감해지고 더 많은 색깔을 띠고 있다. 놀랍다. 경의를 표한다”고 극찬했다. 톰 히들스턴은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9년 동안 마블 시리즈에서 일했는데 지지해줘서 너무 감사하다”며 “마블이 10주년을 맞아 만든 영화 많이 사랑해 달라”고 인사했다.

세번째 한국을 방문한 톰 히들스턴 또한 "다시 한번 여러분을 만나 굉장히 기쁘다"면서 "올 때마다 기분이 너무 좋다. 한국 분들은 너무 친절하고 열정 넘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부산과 서울 모두 다녀왔는데 모두 좋았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어벤져스3'는 10주년을 맞이한 마블 스튜디오의 작품으로, 새로운 조합의 어벤져스와 역대 최강 빌런 타노스의 무한 대결을 그린 영화. 약 22명의 마블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최정상의 캐스팅으로 일찍이 화제를 모았다. 오는 25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